성수동·과천 GTX-C 노선, 주거지 피해 '급커브'..."주민 민원 부담"


국토부, 성수동·과천신도시 우회 노선 제시

대심도 신설구간 1.3㎞ 연장..사업비도 늘 듯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노선이 주민들의 민원을 우려해 서울과 과천시 내 주거지를 우회하도록 일부 변경된다. GTX-A사업처럼 주민들의 반발로 인한 사업 지연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이에 따라 애초 계획보다 연장이 1㎞ 정도 늘고 사업비도 소폭 증가한다.


27일 국토교통부의 GTX-C노선 전략환경영향평가서에 따르면 국토부는 대심도에 건설되는 C노선 신설구간을 예타 통과안(36.4㎞) 대비 1.3㎞ 늘리기로 했다. 대규모 주거단지를 우회하도록 일부 구간의 노선을 변경키로 하면서다.


위시빈

edited by kcontents


양주 덕정에서 수원을 연결하는 C노선의 총 연장은 74.8㎞다. 이 중 서울, 과천구간 37.7㎞ 구간은 지하 40~50m 깊이로 대심도 터널을 뚫어 새 철로를 만든다. 나머지 구간은 기존 철로를 공유한다. 




노선을 변경하는 곳은 서울 성수동 일대와 과천 2곳이다. 먼저 청량리역에서 성수동을 거쳐 삼성역으로 직결하려던 노선은 왕십리 방면으로 우회한다. 신분당선 노선을 따라 왕십리역 지하를 거치고, 서울숲 아래를 지나 한강을 건넌다.


이 경우 GTX는 천호대로와 마장로 등 대부분 도로 지하를 지나게 돼 혹시 모를 주민들의 불안을 최소화할 수 있다. 예타안은 성수동 저층 주거지역을 관통한다.


과천 구간은 3기신도시로 예정된 과천지구 지하를 지나지 않고 이를 우회한다. 과천지구에는 앞으로 7000가구의 공동주택이 들어설 예정이다.


국토부는 "대안 노선은 예타안 대비 대규모 주거단지를 우회해 도로와 기존철도, 공원 등 공용지 활용을 최대화하는 노선"이라며 "예타안 대비 연장은 다소 증가하나 주민들의 민원 등을 고려하면 대안 노선이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국토부가 우회노선을 검토하는 이유는 주민들의 민원을 최소화해 공사 속도를 높이려는 의도가 깔려 있다.


국토부가 제시한 GTX-C노선 대안노선(붉은색). 푸른색이 예타통과 노선. [제공=국토부]




지난 2018년 말 착공식을 연 GTX-A사업은 전체 6개 공구 중 청담동이 속한 지역만 전혀 공사를 진행하지 못했다. 청담동 주민들이 주거지 지하에 대심도 터널을 뚫을 경우 지반 침하와 건물 균열 안전에 심각한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며 강하게 반발했기 때문이다. 공사허가권을 가지고 있는 강남구청도 주민들의 의견을 받아들여 그간 공사를 허가해주지 않았다.


GTX-A 시행사인 SG레일은 강남구청을 상대로 공사를 허가해 달라며 행정심판을 제기했고, 최근 가까스로 승소했다. 조만간 본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지만 장기간 공사가 지연된 탓에 당초 계획인 2023년 말 개통이 힘들다는 우려가 나온다. 


국토부는 이와 함께 차량기지 위치도 당초 양주시 마전동 일원에서 양주시가 제안한 덕정동 일원으로 변경하는 안을 제시했다. 부지 50%를 군부대가 차지하고 있어 부지 매입에 유리하다는 이유다.


국토부는 다음달까지 주민의견 수렴을 위한 공청회를 연다. 9월까지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11월 사업자선정에 나선다. 사업자를 선정하면 실시계획 수립에 착수해 내년 말 착공을 목표로 한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syu@newspim.com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