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5채 소규모 단지에…GS vs 포스코 대형 건설사들 수주전, 왜?


“7000채 규모의 자이 브랜드 타운으로”(GS건설)

“강남 정비시장 진출의 교두보가 될 것”(포스코건설)


    2개동에 세대 수는 275채, 공사비는 1020억 원에 불과하다. 소규모 재건축 단지라 언뜻 대형 건설사들이 관심을 갖지 않을 것으로 보이는 규모다. 하지만 서울 강남 한복판에 위치한 입지를 고려하면 사정이 다르다. 국내 굴지의 건설사인 포스코건설과 GS건설이 수주를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곳이 있다. 바로 서울 서초구 신반포21차 재건축 사업장이다.


GS건설이 제시한 서울 서초구 신반포21차 재건축 ‘반포 프리빌리지 자이’. GS건설 제공


애초 이 곳은 지난해 12월 시공사 선정을 진행한 바 있다. 하지만 조합이 당시 제시한 공사비는 3.3㎡당 560만 원 가량으로, 총 850억 원에 불과해 한 곳의 건설사도 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다. 이에 조합은 지난달 공사비를 3.3㎡당 670만 원, 총 1020억 원으로 조정해 시공사 재선정에 나섰다. 28일 시공사 선정을 앞두고, 포스코건설과 GS건설의 경쟁이 치열해지자 최근 서울시에서 인근의 반포주공1단지(3주구)와 함께 신반포21차를 집중모니터링 시범단지로 지정했다.




이 곳에 출사표를 던진 GS건설은 ‘반포 프리빌리지 자이’라는 단지명을 제시하며 반포 일대에 7370대 규모의 ‘자이 브랜드 타운’으로 조성하겠다는 전략이다. 7호선 반포역을 두고, 신반포21차 맞은편에는 3410채 규모의 반포자이 아파트가 있다. 또 3호선 잠원역 방향으로는 한신8·9·10·11·17차, 녹원한신, 베니하우스빌라 등 7개 아파트를 통합 재건축하는 신반포4지구와 맞붙어 있다. 이 곳은 GS건설이 2017년 수주해 3685채 규모의 ‘반포 메이플 자이’로 거듭날 예정이다.


GS건설 관계자는 “신반포21차와 신반포4지구의 착공시기를 같이 해 동시에 사업 진행을 하고, 4지구와 연계한 조경으로 약 2.8km에 달하는 산책로를 제시했다”며 “자칫 나홀로 아파트로 제대로 된 가치를 평가 받지 못할 수 있는 만큼 대단지 아파트 생활권으로 편입시켜 가치를 극대화 하겠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포스코건설은 신반포21차 수주를 통해 아파트 브랜드인 ‘더샵’의 강남권 진출을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포스코건설은 그동안 강남구 개포우성9차, 서초구 잠원훼미리 등 강남권 리모델링 단지의 수주 실적은 있었지만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의 수주는 거의 없었다. 특히 이번 수주전에서 모기업인 포스코가 철강기업인 점을 살려 고급 주상복합에 주로 적용되는 커튼월룩 적용과 포스코의 철강재 ‘포스맥’을 활용한 특화문주를 제시했다.


포스코건설이 제시한 서울 서초구 신반포21차 재건축. 포스코건설 제공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지난해 포스코건설은 도시정비 수주 실적이 2조7000억 원으로, 1위를 차지한 현대건설의 2조8000억 원과 거의 비슷한 2위를 기록했을 정도로, 풍부한 수주 경험을 자랑한다”며 “대단지 속에 묻히는 평범한 아파트가 아니라 주변단지를 압도하는 독보적인 작품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두 건설사는 올해 7월 28일부터 시행 예정인 분양가상한제로 인해 일반분양가격이 낮아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조합원의 분양 수익을 극대화하기 위한 분양방식도 제시했다. 포스코건설은 후분양을 제시하면서 분양 때까지 시공사의 자체보유자금으로 공사를 진행해 조합원의 금융부담을 없애겠다는 조건을 내걸었다. GS건설은 조합원의 분담금 납부를 입주 후 1년까지 유예하고, 후분양 등을 포함한 ‘프라임 타임 분양제’를 제시했다.


한 건설업계 관계자는 “최근 부동산 규제가 강해지면서 재건축 조합에서 사업 속도를 늦추거나 포기하는 경우가 많아 강남권의 재건축 수주 물량이 거의 없다”며 “신반포21차가 소규모 사업장임에도 대형건설사들의 경쟁이 치열해진 이유”라고 말했다.

유원모기자 onemore@donga.com 동아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