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GDP 순위 10위로 두 계단 떨어져… 금융위기 이후 첫 하락

 

    한국이 지난해 국내총생산(GDP) 순위에서 전년(8위) 보다 두 단계 밀린 10위를 기록했다. 2008년 8위로 올라선 후, 순위가 하락한 것은 11년 만에 처음이다.


27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2019년 한국의 명목 GDP는 1조6421억8000만달러로, OECD 회원국, 주요 신흥국 등 38개국 가운데 10위를 기록했다. 이는 2018년 8위에서 두 계단 하락한 기록이다. 캐나다와 러시아가 각각 8위, 9위로 올라섰다.


OECD 평균보다 낮아

(에스앤에스편집자주)


[Graphics by Song Ji-yoon]

pulsenews.co.kr


 

S. Korea economy falls to 10th in 2019 nominal GDP: OECD


South Korea’s nominal gross domestic product (GDP) ranking slipped to 10th last year, marking its first slide since the 2008 global financial crisis.




Korea’s nominal GDP last year totaled $1.64 trillion, finishing 10th among 38 OECD member countries, according to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on Wednesday.


Asia’s fourth-largest economy had ranked eighth in 2018. It was replaced by Canada at eighth and followed by Russia at ninth.


View full text

https://pulsenews.co.kr/view.php?year=2020&no=540749



Gross domestic product (GDP)Total, US dollars/capita, 2019 or latest availableSource: Aggregate National Accounts, SNA 2008 (or SNA 1993): Gross domestic product




관련기사

"한국, 위기는 이제부터" 하버드대 경제학자

https://conpaper.tistory.com/86880

edited by kcontents


명목 GDP는 한 나라의 재화와 서비스가 얼마나 생산됐는지를 보여주는 지표다. 시장가격(당해연도 가격)을 기준으로 집계된다. 실질 GDP가 경제 성장 속도를 보여준다면 명목 GDP는 나라 경제의 크기를 나타낸다. 때문에 국가 간 경제 규모를 비교할 때 주로 명목 GDP가 사용된다.


한국의 GDP 순위가 하락한 건 금융위기 때인 2008년(12위→14위) 이후 11년 만이다. 한국은 이후 2009~2012년 13위, 2013년 12위, 2014년 11위, 2015~2017년 10위, 2018년 8위 등 꾸준히 순위를 높였다.


한국의 지난해 명목 성장률은 1.4%로 OECD가 조사한 47개국 가운데 세 번째로 낮았다. GDP 순위도 떨어진 이유다.


미국은 1위로 21조4277억달러를 기록했다. 중국 14조3429억달러과 비교해 7조달러 많은 규모다. 그 뒤를 일본(5조818억달러), 독일(3조8462억달러), 영국(2조8271억달러), 프랑스(2조780억달러), 이탈리아(2조12억달러) 등이 이어었다.




명목 GDP에 인구를 나눠 집계되는 1인당 명목 GDP에서 한국은 35개국 가운데 22위를 보였다. 전년과 같은 순위다.


한국의 1인당 GDP는 3만1682달러로 전년(3만3340달러)보다 줄었다. 다만 이탈리아 프랑스 영국 독일 호주 등 주요 선진국도 하락세를 보이면서 순위가 그대로 유지됐다.

세종=박성우 기자 조선비즈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