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고나니 달덩이 얼굴?…퉁퉁 붓는 이유


    밤사이 얼굴이 달덩이처럼 부어오른 경험이 있는가. 아침에 잘 들어갔던 신발이 퇴근시간에는 구둣주걱을 써야 들어갈 만큼 뻑뻑해질 때도 있다. 퉁퉁 부은 발 탓이다.


그렇다면 몸은 왜 붓는 것일까. 몸 안에 있는 수분 성분이 세포와 세포 사이로 많이 빠져나오게 되면 몸이 붓게 된다. 주로 다리와 발처럼 하체 부위가 잘 붓는데 누워있을 때는 얼굴, 그 중에서도 특히 눈이 잘 붓는다.


 Healthline

edited by kcontents


한국건강관리협회 자료에 따르면, 부종의 원인은 다양하다. 짠 음식을 먹고 난 다음 날 붓기도 하고, 심장병이나 신장병 같은 보다 심각한 원인이 있을 때도 있다.




즉, 원인을 정확히 알아야 그에 맞는 적절한 대처가 가능하다는 의미다. 다행히 대부분의 부종은 특별한 문제가 없는 특발성 부종이다. 특발성은 원인이 불분명하다는 의미다.


별다른 이유 없이 주기적으로 부었다 빠지기를 반복한다. 이 질환이 있는 사람은 대체로 비만 체형이며 불안, 초조, 두통 등이 동반된다. 반복적으로 몸이 붓기 때문에 성가시지만 건강을 해치는 수준은 아니다.


신장(콩팥)이 나쁘면 단백질이 소변으로 빠져나가 혈액 내 삼투압의 농도가 낮아진다. 혈액 외의 조직으로 수분이 빠져 나가 부종이 생기는데 아침에는 주로 눈과 얼굴, 오후에는 다리가 붓는 원인이 된다.


심장이 나쁠 때는 호흡곤란, 발작적인 야간 호흡곤란 등과 함께 다리가 자주 붓는다. 좌측 심장 기능이 떨어지면 폐에 물이 차서 호흡 곤란이 오고, 우측 심장 기능이 떨어졌을 때는 주로 사지 부종이 생긴다. 간이 많이 나쁘면 배에 물이 차고 이후 사지가 붓기도 한다.




내분비 질환이 있을 때도 몸이 붓는다. 갑상선 기능 저하증이 있으면 전신 부종, 기능 항진증이 있으면 다리 부종이 생기는데 둘 다 부은 부위를 눌러도 잘 들어가지 않는다. 단백질 부족이 심할 때도 부종이 생긴다.


여성에게만 나타나는 부종도 있다. 월경하기 며칠 전 혹은 임신을 했을 때 부종이 잘 생긴다. 임산부 4명 중 3명이 부종을 경험하는데, 특히 임신중독증이 있으면 몸이 심하게 붓는다. 주로 임신 말기에 나타나므로 쉽게 원인을 파악할 수 있다.


부종의 원인을 알았다면 원인을 제거해야 한다. 이뇨제를 쓰면 소변으로 수분이 빠져나가 일시적으로 부기가 줄어들지만 근본적인 원인 제거 방법은 아니므로 쉽게 다시 부종이 재발하게 된다. 부종 원인과 상관없이 염분과 수분을 적게 먹으면 어느 정도 부기를 예방할 수 있다.


다리가 잘 붓는다면 심장보다 다리를 높게 올려놓는 것이 좋다.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흐르는 물의 성질 덕분이다. 누울 때는 발밑에 베개나 담요를 깔고, 앉을 때에는 책상에 다리를 올려놓으면 된다.


다리를 감싸주면 압력으로 부기가 덜 생기므로 의료용 탄력 스타킹을 사용하는 방법도 있다. 오래앉아 있으면 다리에 물성분이 생기고, 심하면 정맥혈류 장애가 생기기도 하므로 수시로 움직여주는 것도 중요하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코메디닷컴


다리가 퉁퉁 붓는 이유와 대책


    자고 일어나니 다리의 종아리 부위가 부어 있는 경우가 있다. 우리 몸의 70%는 수분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생체 리듬의 변화로 과다한 수분이 몸에 축적되면 붓는 병(부종)이 생길 수 있다. 다리 부종을 방치하면 하체 비만으로 이어지거나 건강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Medical News Today



edited by kcontents


1. 하체 비만 초래

오랜 시간 앉아있거나 서있는 사람들은 다리 건강을 위협받을 수 있다. 장시간 같은 자세를 유지하면 혈액순환이 어려워진다.


혈관을 통해 발끝까지 내려간 혈액이 다시 올라오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기 때문이다. 이 때 정체된 혈액이 하체에 조금씩 남아 부종의 원인이 된다.


다리 부종을 그대로 두면 하지정맥류나 하체 비만으로 진전될 수 있어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좋다. 책상에서 자주 일어나 스트레칭을 해주고 압박스타킹 등을 활용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2. 부종 일으키는 원인

부종은 근본적으로 원인을 규명해 치료하는 것이 원칙이다. 신장(콩팥)의 배설 기능이 떨어지면 수분 여과가 잘되지 않아 수분이 체내에 쌓이면서 단시간에 심한 부기가 생긴다.


특히 다리뿐만 아니라 얼굴과 눈꺼풀에 부종 현상이 두드러지는 편이다. 심장에 병이 있을 때도 부종이 일어난다.


심장 기능에 이상이 생기면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못해 다리에 부종이 발생한다. 심장과 거리가 먼 종아리 등 다리 부분부터 붓기 시작해 배나 허파 등에 수분이 고이면 온몸에 부기가 나타난다.


간에 병이 있을 때도 부종이 일어난다. 세포와 혈액 사이의 삼투압을 유지하는 알부민이 간에서 만들어지는데 이 기능에 문제가 생기면 혈액 속의 알부민 농도가 떨어져 부종이 주로 다리나 배 등에 나타난다. 또 갑상선 기능 저하나 빈혈, 영양실조가 있어도 몸이 붓는 증상이 발생한다.




3. 예방, 치료에 도움 되는 식품

다리 부종의 예방과 치료를 위해서는 소금(염화나트륨) 섭취량을 조절해야 한다. 칼륨이 든 식품을 많이 먹으면 부종의 원인이 되는 염화나트륨이 배설돼 몸이 붓는 현상을 막아준다.


칼륨은 김, 미역, 다시마, 파래 등 해조류와 사과, 바나나 등 과일, 콩과 감자, 시금치, 버섯 등에 많이 들어 있다. 늦은 밤 출출하다고 라면이나 스낵 류를 먹는 사람이 있는데 이는 부종을 더욱 심하게 한다.


저녁식사는 찌개 등 소금기가 많은 음식을 피하고 잠자기 2시간 전에는 탄수화물이 많은 음식물이나 술 등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코메디닷컴

kcontents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