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 `콘셉트-X` 세계 첫 상용화

3차원 드론 측량 등 접목
`사이트 클라우드` 선보여



   두산인프라코어가 분산된 작업을 통합해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스마트건설 솔루션'을 앞세워 건설 현장 관리 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대규모 아파트 단지 등 인프라스트럭처 건설 현장에서 이미 기술 검증을 마친 단계로, 국내를 넘어 해외시장 공략에도 속도를 낼 방침이다.

콘셉트-X

*Concept-X
https://asia.doosanequipment.com/kr/smart-solution/conceptx/overview

19일 두산인프라코어는 시공 측량과 토공 물량 계산을 1∼2일 이내에 끝내 생산성을 극대화하는 스마트 건설 솔루션 '사이트 클라우드'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두산인프라코어가 세계 최초로 시연에 성공한 건설 현장 무인·자동화 종합관제 솔루션인 '콘셉트-엑스(Concept-X)'의 첫 상용화 단계다. 이를 통해 건설 기계장비 제조와 판매를 넘어 '건설 현장 관리'까지 사업 분야를 확대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사이트 클라우드는 3차원 드론 측량과 토공 물량 계산, 시공 계획 수립 등을 전용 클라우드 플랫폼에 접목한 토공 현장 종합 관리 솔루션이다. 최적의 작업 계획을 수립하고, 효율적인 현장 작업이 이뤄지도록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또 측량과 지형 분석, 장비 운용, 시공 관리 등 분산된 여러 작업을 단일 플랫폼에서 통합 관리할 수 있다. 그만큼 비용과 시간이 줄고 작업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 이 솔루션을 활용하면 토공 현장 정보를 3차원으로 디지털화하고 암석층 분석까지 할 수 있다. 나아가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시공사와 발주처 등 공사 참여 주체 간 협업을 통한 작업 진도 관리가 용이하다. 가파른 비탈과 절벽 지형에서도 고도화된 드론 측량으로 정확한 작업 물량을 산출할 수 있다. 방대한 현장 데이터를 빠르고 정밀하게 분석해 2주가량 걸리던 시공 측량과 토공 물량 계산을 1~2일에 끝낼 수 있다.

콘셉트-X 개념
edited by kcontents

현재 이 솔루션은 국내외 10여 곳 건설 현장에서 기술 검증을 끝낸 상태다. 두산인프라코어는 향후 5세대(5G) 이동통신 기술과 텔레매틱스(차량 무선인터넷 서비스) 등을 이용해 사이트 클라우드의 활용 범위를 대규모 건설장비 운용까지 확대하고,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시장 공략에 주력할 계획이다.

 


최근 두산인프라코어는 '코로나19' 사태에도 중국시장에서 우수한 굴착기 판매 실적을 거두고 있다. 지난달에만 총 3239대의 굴착기를 판매했으며 이는 작년 동기(1802대) 대비 79.7% 상승한 수치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비수기에 선제적 대응에 나선 결과 입소문을 타면서 중국 건설경기가 회복하는 추세에 빛을 봤다"고 설명했다.
[송광섭 기자 / 최근도 기자] 매일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