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장 "성역없는 감사" 지시… 국장 바뀐 탈원전 담당 부서에서 결과 발표

'부동산 가격공시제도 실태' 감사 결과 발표


     감사원이 19일 발표한 '부동산 가격공시제도 실태' 감사 결과는 지난달 20일 "성역 없는 감사를 하라"는 최재형〈사진〉 감사원장의 발언 이후 나온 첫 주요 감사다. 감사원이 이번 감사에서 여권 주요 인사인 김현미 장관의 국토교통부를 원칙대로 조사·심의하고 '주의 요구' 처분을 내린 데도 최 원장의 의중이 반영됐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번 감사는 논란의 중심에 있는 '월성 원전 1호기' 감사를 맡은 감사원 공공기관감사국에서 내놓은 것이다. 최 원장은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 결정의 타당성 감사가 두 차례 연기되고 총선 직전엔 감사위원회 회의에서 '보류' 결정이 나자 이준재 당시 공공기관 국장을 교체했다. 그 자리에 '강골 감사관'으로 알려진 유병호 심의실장을 앉혔다. 일각에선 최 원장이 사실상 문책성 인사를 검토했지만, 문재인 정부 초대 공직기강비서관 출신인 김종호 감사원 사무총장의 건의로 인사 수위를 바꿨다는 말도 나왔다. 유 국장이 온 뒤 발표된 첫 감사에서 '주의 조치'가 내려진 것이다. 향후 월성 원전 감사에서도 이번처럼 강도 높은 조치가 나올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지난달 20일부터 '원전 감사'를 맡은 유 국장은 감사원 간부들 사이에서 삼국지의 '장비'로 비유되기도 한다. 일을 맡으면 주변 눈치를 보지 않고 불도저처럼 밀어붙이는 업무 스타일 때문이라고 한다. 그는 지난해 지방행정감사1국장 재직 시 서울교통공사 채용 비리 감사를 담당한 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의 해임을 요구하고 박원순 서울시장에게도 주의 처분을 해 주목을 받았다.

원전 감사를 유 국장에게 맡긴 것도 제대로 감사하라는 최 원장의 의중이 반영됐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최 원장은 지난달 20일 유 국장 인사를 내는 날 회의를 주재하며 "외부의 압력이나 회유에 순치(馴致·길들이기)된 감사원은 '맛을 잃은 소금'과 같다"며 "검은 것은 검다고, 흰 것은 희다고 말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석조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