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WHO에 최후통첩 "한달 준다···中편향 안끊으면 탈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에게 서한을 보내 30일 내 실질적 개혁을 약속하지 않으면 자금 지원을 끊고, 회원국에서 탈퇴하는 것도 고려하겠다고 경고했다. 이른바 '중국 편향'을 시정하라며 보낸 최후통첩이다.

WHO 사무총장에 서한보내
18일 AF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에게 보낸 4장짜리 서한의 사진을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 WHO 사무총장에 서한을 보내 30일내로 실질적인 개혁을 약속하지 않으면 미국의 자금 지원을 영구 중단하고 WHO 가입도 재고할 수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연합뉴스]

Trump threatens to permanently pull funding from WHO and 'reconsider' US membership

 


(CNN)President Donald Trump late Monday threatened to permanently pull US funding from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if it does not "commit to major substantive improvements in the next 30 days."

In a letter to WHO Director-General Tedros Adhanom Ghebreyesus, Trump said, "It is clear the repeated missteps by you and your organization in responding to the pandemic have been extremely costly for the world. The only way forward for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is if it can actually demonstrate independence from China.

View full text
https://www.cnn.com/2020/05/18/politics/trump-world-health-organization-coronavirus/index.html
edited by kcontents

서한에는 "앞으로 30일 이내에 '실질적인 개선'(substantive improvements)이 이뤄지지 않으면 자금 지원을 영구 중단하고, WHO 가입도 재고할 것"이라고 썼다.



그는 테드로스 WHO 사무총장을 겨냥해 "당신과 당신의 조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대처하는 과정에서 실수를 거듭해 전 세계가 엄청난 비용을 치렀다"면서 "WHO가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중국으로부터의 독립을 실제로 보여주는 것이다"고 했다.

미국은 이미 지원금 카드로 WHO의 목줄을 죄고 있는 상태다. 트럼프 대통령은 WHO가 중국에 편향됐다는 이유로 지난달 자금 지원을 일시적으로 중단했다. 앞서 그는 WHO를 '중국의 꼭두각시'라고 부르면서 미국의 WHO 지원금을 현재의 10% 수준인 4000만 달러(490억원)로 낮추겠다고 경고했다. 여기서 한 발 더 나가 지원을 완전히 끊거나 WHO에서 탈퇴하겠다며 압박 수위를 높인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WHO 사무총장에 서신을 보낸 것을 18일 트위터를 통해 공개했다. 그는 서한에서 "30일 내에 의미 있는 개선을 약속하지 않을 때는 미국의 지원금을 영구 중단하고 WHO 가입도 재고할 수 있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가 미국을 강타한 이래, 줄곧 WHO를 비판해왔다. WHO가 중국 편을 드느라고 코로나 19에 제대로 대응을 하지 않았고 이 때문에 미국 등 전 세계가 피해를 봤다는 불만에서다. 테드로스 WHO 사무총장이 중국의 지원을 등에 업고 당선됐기 때문에 코로나 19와 관련해 유독 중국을 감싼다는 인식도 배경에 깔려있는 것으로 보인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중앙일보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