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 채소 색깔 속 효능 비밀 6


   빨강, 주황, 노랑, 초록 등 다양한 색깔을 띠는 과일, 채소는 아름다운 색만큼 풍부한 영양소를 갖고 있다. 이른바 컬러푸드의 힘이다.


컬러푸드에는 종류만 약 2500개인 식물영양소 파이토뉴트리언트가 가득 들어 있다. 강력한 항산화 작용 덕분에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 물, 비타민, 무기질에 이어 ‘제7대 영양소’라고 부르기도 한다.


식물이 자외선이나 스트레스, 산화 등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서 만들어내는 생리활성물질이다. 과일과 채소의 초록색, 주황색, 빨간색, 보라색, 노란색 등 식물 고유의 색 속에 함유돼 있다. ‘푸드인사이트닷오알지’ 등의 자료를 토대로 과일과 채소의 색깔별 효능에 대해 알아본다.


Yahoo Finance



edited by kcontents


1. 초록색

초록색 과일과 채소는 강한 해독 작용과 노화 예방에 효과적이다. 눈 건강 개선, 암 발병 위험 감소, 뼈나 치아 건강 유지에도 좋다. 청포도, 키위, 매실, 녹차, 오이, 부추, 시금치, 브로콜리, 깻잎, 매생이 등이 이에 해당한다.


2. 빨간색

빨간색 과일과 채소에 들어 있는 라이코펜과 안토시아닌은 항암과 소염 작용을 한다. 기억 능력과 요로 기능을 향상시킨다.

심장 건강에 좋고, 암 발병 위험도 감소시킨다. 토마토, 딸기, 수박, 사과, 석류, 팥, 대추, 오미자, 파프리카, 복분자 등을 들 수 있다.


3. 주황색

베타카로틴을 함유하고 있어 심장질환을 예방하고 면역체계를 강화시켜 준다. 역시 암 발병 위험을 줄이고 심장 건강을 향상시키며, 눈 건강에도 좋다. 파인애플, 감귤, 오렌지, 감, 단 호박, 망고, 옥수수, 고구마, 당근 등이 대표적이다.


4. 노란색

노란색의 카로티노이드 성분은 항암 효과와 항산화 작용, 노화 예방 효과가 탁월하다. 노란색 식품에는 호박, 밤, 바나나, 생강, 옥수수, 잣, 꿀 등이 있다.




5. 흰색

흰색인 플라보노이드 성분 덕에 콜레스테롤을 낮추고 심장병을 예방하며 몸 속 유해물질을 체외로 내보내는 데 도움을 준다.


바이러스에 대한 저항력을 강화하고, 심장 건강을 개선하며 암 위험도 낮춰준다. 양파, 무, 마늘, 도라지, 배, 생강, 콩나물, 양배추, 버섯 등이 대표적이다.


6. 보라색

보라색 과일과 채소는 피를 맑게 해주고 원기를 회복시켜주며 암 발생 위험을 낮춰준다. 요로 건강, 기억력 향상, 노화 예방에도 좋다고 알려져 있다. 대표식품으로는 포도, 블루베리, 적색양배추, 가지 등이 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코메디닷컴



관절염 위험 높아도 운동은 필요(연구)


     무릎 관절염에 걸릴 위험이 높은 사람이라도 조깅이나 다른 종류의 활발한 운동을 피할 필요가 없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헬스데이’에 따르면, 미국 노스웨스턴대학교 의과대학 연구팀은 “어떤 사람들은 무릎 관절염이 발병할 가능성이 높아질까 봐 신체활동을 자제한다”며 “연구 결과 무릎 관절염에 걸릴 위험이 높은 성인들도 일반적인 건강과 웰빙을 증진시키기 위해 장기적으로 활발한 운동을 안전하게 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Exercises for Knee Pain: 10 Exercises for Pain Relief/Healthline


 

Vigorous exercise safe for people at risk for knee arthritis


People at high risk for knee arthritis don't need to avoid jogging and other types of vigorous exercise, a new study suggests.


Some folks hold back on physical activity because they fear it will increase their chances of developing knee arthritis, so researchers from Northwestern University's Feinberg School of Medicine in Chicago took a closer look.


View full text

https://www.upi.com/Health_News/2020/05/14/Vigorous-exercise-safe-for-people-at-risk-for-knee-arthritis/7011589404923




edited by kcontents


연구팀은 미국인 1200여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대상자들의 나이는 45~79세로 무릎 관절염에 걸릴 위험이 높은 상태였다. 비만과 이전의 관절 부상, 수술, 노화, 그리고 만성적인 무릎 증상은 무릎 관절염 발병 위험을 증가시킨다.


최대 10년간의 추적 연구 결과, 조깅, 수영, 사이클, 테니스, 에어로빅댄스, 스키와 같은 다소 격렬한 운동을 장기적으로 하는 것은 무릎 관절염의 발병 위험과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런 운동을 한 사람들은 오히려 무릎 관절염에 걸릴 확률이 30% 낮았다.


연구팀의 앨리슨 장 박사는 “무릎 부상을 입거나 앞 십자 인대 혹은 반월상 연골 수술을 받은 사람들은 무릎 관절염이 진행 중이라는 경고를 자주 받는다”며 “이런 사람들은 활발한 활동이나 운동에 참여하는 것이 통증과 더 많은 조직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고 우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위험을 완화하기 위해 일부 사람들은 신체적, 정신적 건강에 도움이 되지만 격렬한 신체활동을 줄이거나 중단한다”며 “하지만 이번 연구 결과는 의료 종사자들이 관절염 발병 위험이 있는 사람들을 위한 표준 치료의 일환으로 신체활동을 고려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Association of Long-term Strenuous Physical Activity and Extensive Sitting With Incident Radiographic Knee Osteoarthritis)는 ‘미국의사협회지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코메디닷컴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