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양손 자유롭게 쓰면서 무선통신 가능한 소방헬멧 개발


경기도-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소방헬멧 핸즈프리 무선송수신장치」 개발

소방헬멧 부착형 핸즈프리, 현장 악조건에서도 별도의 조작 없이 무선통신 가능

도민의 안전을 지키는 최첨단 정보통신 기술 특허 신청


   경기도는 소방관이 현장 출동 시 양손을 자유롭게 쓰면서 헬멧으로 무선통신을 할 수 있는 ‘소방헬멧 부착형 핸즈프리 무선송수신장치’의 핵심기술에 대한 특허를 신청했다고 14일 밝혔다.


현장 소방관을 위해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과 함께 개발 중인 ‘소방헬멧 부착형 핸즈프리 무선송수신장치’는 소방대원의 휴대용 무전기와 연동해 별도의 조작 없이 음성인식만으로 무선통신이 가능한 장치다. 지난 2월 기술개발이 완료됐으며, 현재 수원소방서 등 경기도 내 3개 소방서 소방대원들에게 배부해 시범운영 중이다.


소방헬멧 무선송수신장치 장착사진.jpg




도는 ‘소방헬멧 부착형 핸즈프리 무선송수신장치’에 적용된 정보통신 기술 중 소음이 많은 각종 재난 현장에서 우수한 통신 품질을 확보할 수 있는 잡음 제거 기술과 음성인식 기술에 대해 특허출원을 신청했다.


특허등록이 완료되면 관련 기술을 활용한 무선통신장비 보급분야 등 비약적인 발전이 있을 것으로 도는 기대했다.


도는 시범운영 결과 소방대원들의 개선의견을 반영해 성능을 보완하고, 상용화 가능한 제품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앞서 경기도는 2018년 6월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과 정보통신 신기술을 활용한 재난대응 체계 강화 및 소방대원 안전 확보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술개발에 매진해 왔다.


도 관계자는 “해당 장치는 응급상황에서 헬멧으로 무선통신을 하며 양손 작업이 가능해 긴급한 현장에서 역할을 톡톡히 수행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며 “특허등록이 마무리 되는대로 완벽한 제품완성에 이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




코로나 19 대응 '공공 안전 로봇’ 개발한다


과기부, 총 150여억원 들여 시범 사업으로 추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8일 ‘혁신도전 프로젝트 제1차 추진위원회’를 개최하여 추진계획과 사업관리 방안을 확정하고 시범사업 연구테마 등을 심의하여 본격적인 프로젝트의 시작을 알렸다.


과기부는 이와함께 코로나19 등에 긴급 대응하기 위해 올해부터 150억원의 예산을 들여 '공공 안전 로봇' 시범 사업을 추진한다.


가우시안로보틱스,의 코로나19 방역 로봇 모습

edited by kcontents


‘혁신도전 프로젝트’는 과감한 연구혁신을 통해 국가적 문제의 해결에 도전하고 더 나아가 미래 변화를 한 발 먼저 예측하여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범부처 연구개발(R&D) 프로젝트이다. 이는 2018년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에 상정된 ‘국가 R&D 혁신방안’에서 시작된 것으로, 양적 성과에 치우친 기존의 R&D로 고령화, 감염병 등 국가적 문제를 해결하는데 한계가 있으며 전과 다른 새로운 R&D가 필요하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하였다.




혁신도전 프로젝트는 과감하고 도전적인 연구를 위한 범부처 플랫폼을 마련하여 개별부처의 효과적인 혁신·도전적 R&D를 추진하고, 더 나아가 국가문제의 해결에 기여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혁신도전 프로젝트는 기존 R&D방식과는 다음과 같은 측면에서 차별화함으로써 임무 중심의 연구가 이루어지도록 하고, 사업 관리방식도 획기적으로 개선하여 연구 현실에 맞도록 유연하게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연구목표 설정 시 기술의 단계적 개량을 통한 점진적 기술개발이 아니라 실패 가능성은 높으나 성공하면 사회·경제적 파급효과가 매우 큰 초고난도 연구목표를 설정하고, 기술 로드맵을 바탕으로 하는 기술 중심 기획에서 탈피하여, 문제해결 수요를 바탕으로 문제정의-임무설정-연구수행-현장적용의 흐름으로 이어지는 ‘임무 지향적 기획’ 방식을 적용한다.


또한, 연구와 관리를 분리하여 연구자는 연구에만 전념하도록 함으로써 도전적 연구 분위기를 조성하고, 사업관리는 전문적인 능력을 갖춘 민간 관리자에게 맡겨 고난도 R&D의 성과창출에 필요한 관리역량을 극대화하며, ‘경쟁형 R&D’, ‘정책지정’, ‘해외 피어 리뷰(Peer Review) 등 다양한 평가방식’, ‘기술구입’, ‘해외 연구팀 활용’, ‘목표 재조정(Moving Target)·조기종료(Early Exit)’ 등 기존 R&D에서 잘 활용되지 않던 효율적이고 유연한 연구제도를 적극 활용하고, 사업 추진과정에서 민간이나 해외에서는 활용 중이나 정부 R&D에는 도입되지 않은 우수한 제도들을 수시로 발굴·적용할 예정이다.




혁신도전 프로젝트의 R&D 사업은 부처 간 칸막이를 넘나들며 국가 R&D의 밑그림을 그리는 추진단장(총괄PM)과 개별사업을 관리하는 사업단장(전담PM)이 주축이 되어 진행된다.


추진단장은 매해 연구테마를 발굴하고 이를 바탕으로 관계부처와 R&D사업을 기획하며, 총괄 관리자로서 사업단장의 연구가 차질 없이 수행되는지 점검하면서 프로젝트 전반의 진행상황을 관리한다. 더 나아가 사업추진 과정에서 사업부처와의 소통과 언론, 국회 등과의 대외협력을 총괄하여 혁신도전 프로젝트를 위해 다방면으로 활약한다.


사업단장은 세부기획부터 평가 등 연구수행 전 단계에 이르기까지 자율성을 갖고 실질적으로 민간이 주도하는 R&D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혁신도전 프로젝트 추진위원회 명단


올해는 추진단장이 우선 5개 신규 R&D사업을 기획할 예정이며, 내년도에 주관 사업부처와 함께 R&D 예비타당성 조사 및 예산을 신청하고 본격적인 R&D사업에 착수한다.




이와 함께 과학기술계·산업계의 의견을 수렴하여 향후 국가 차원의 R&D를 수행할 연구분야·주제 등을 4년에 걸쳐 총 20개를 발굴한다.


올해 R&D사업기획을 위해서는, 작년 8월부터 2개월 간 관계부처·연구기관 등으로부터 받은 347개의 사업수요를 바탕으로 민간 전문가 논의를 거쳐 10개 연구테마 후보를 도출하였으며, 향후 10개 연구테마 후보에 관계부처의 추가 수요 및 추진단장의 의견을 반영하여 최종 5개 연구테마를 선정하고 기획에 들어간다.


과기부는 ①재난 상황에서 인간의 투입없이 자율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로봇 개발 ②빅데이터를 활용하여 교통·환경·보건 등 각종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사회 운용체계 개발 ③자원과 에너지의 영구적인 생산-사용이 가능한 자원 순환경제 구현 등 연구 테마를 예시했다.


이 프로젝트는 전에 없던 새로운 연구방식을 활용하는 만큼 그 실효성을 사전에 검증하기 위해 신규사업 기획과 별개로 시범사업을 병행 실시한다. 시범사업은 2020년 5월 부터 3.5년간 총 150여억원 규모로 진행되며,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시급성을 고려하여 ‘공공 안전을 위한 로봇’을 연구테마로 선정했다.


기존의 진단시약·백신 개발을 위한 R&D에서 벗어나 ‘인간을 대신할 생활방역 로봇 개발’을 목표로, 집중의료 현장·생활치료시설·일상생활공간 등에서 활용할 수 있는 ‘집중치료 지원 로봇 시스템’, ‘자동화 생활치료시설 지원 시스템’, ‘다중이용시설 스마트 방역·예방 시스템’ 등 판데믹 대응을 위한 생활방역 솔루션을 개발할 계획이다.

박경일  robot@irobotnews.com 로봇신문사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