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 최대 재건축 추진단지 ‘성산시영’, 재건축 확정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성산시영아파트의 재건축이 8일 최종 확정됐다.


    이날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마포 성산시영아파트는 국토교통부 산하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의 정밀안전진단 적정성 검토를 통과했다. 성산 시영은 모두 3710가구로 강북권 최대 규모의 재건축 사업장이다. 지난 1986년 지어져 올해 준공 35년 차가 됐다.


서울 마포구 성산시영아파트/조선DB


성산시영은 지난 1월초 정밀안전진단 결과 'D등급'을 받았다. 재건축 안전진단 분류 상 A~C등급은 유지·보수(재건축 불가), D등급은 조건부 재건축(공공기관 검증 필요), E등급은 재건축 확정 판정이다. 성산시영은 이에 건기연으로부터 안전진단 결과에 대한 적정성 평가를 받아왔다. 건기연은 약 4개월동안 성산시영에 대한 적정성 검토를 진행한 결과, 엔지니어링 업체가 평가한 등급에 문제가 없다고 보고 '결과 유지' 결론을 내려 관할 구청에 통보했다.




성산시영이 재건축의 첫 발을 떼면서, 성산시영과 함께 정밀안전진단에서 D등급을 받고 공공기관의 적정성 검토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은평구 불광미성아파트와 양천구 목동 신시가지 6단지·9단지 아파트 등에도 이목이 쏠리게 됐다.

유병훈 기자 조선비즈 


분당·일산을 `뉴강남`으로 리뉴얼하자


재건축 연한 임박 1기신도시

스마트시티로 탈바꿈하면

서울 강남 집중 해소하면서

고질적인 집값 불안도 풀려


바운스백 코리아 ⑪ 


    한국 최대 고민 중 하나는 주거 문제다. 양극화, 가계부채, 교육 등 숱한 문제가 여기서 파생된다. 한국 경제의 오랜 고민 역시 부동산이다. 냉온탕을 오가듯 과열과 침체를 되풀이한다.




`한국에서는 모두가 아파트의 노예`라는 말이 나오는 이유다. 코로나19 사태로 서울 강남 집값이 떨어지는 등 부동산 경기가 안정세로 접어들었다. 절호의 타이밍이다. 위기 대처를 위해 풀어놓은 유동성이 집값, 땅값을 끌어올리기 전에 수도권 주거 문제를 일거에 해결하는 묘수를 짜내야 한다.



edited by kcontents


매일경제가 주목한 것은 수도권 1기 신도시의 전면 재건축을 통한 리뉴얼 프로젝트다. 일산 분당 산본 중동 평촌 등 5개 1기 신도시에서는 재건축 연한(30년 이상)이 다가오면서 주거 환경 개선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기반시설이 잘 갖춰진 1기 신도시를 대대적으로 재정비하면 합리적인 가격에 1인당 국민소득 3만달러에 걸맞은 고급 주거단지를 대규모로 공급할 수 있다고 조언한다.




정부는 지난 6일 서울 용산 8000가구 등 7만가구 규모의 `수도권 주택 공급 기반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주택 공급 계획을 보완했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지만 `충분하다`고 평가하는 전문가는 거의 없다. 이에 비해 현재 6만가구, 10만가구 규모인 일산과 분당의 용적률 규제를 풀어 리뉴얼하면 1.5배 정도 주택을 공급할 수 있다. 서울 수준의 기반시설을 갖춘 일산, 분당에 총 24만가구를 지을 수 있다는 계산이다. 강남 3구 아파트 규모다. 5개 1기 신도시로 확대하면 총 45만가구에 달한다.


이미 개별 단지들의 리모델링 움직임이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하지만 개별 리모델링이 아닌 통합 재건축을 통해 도시 체질을 근본적으로 개선하고 양질의 주택을 공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분석이다. 성냥갑 같은 아파트를 무더기로 짓자는 아이디어가 아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확산되고 있는 재택근무 트렌드에 맞춰 정보기술(IT) 인프라스트럭처가 강화된 `커넥티드 시티(Connected City)`로 1기 신도시를 재탄생시켜야 한다고 충고한다. 또 인구구조 변화에 맞춰 1기 신도시 아파트 단지를 소형 `캡슐형 주택`으로 다시 지으면 입지의 불리함을 극복하고 향후 100년 넘게 쓸 수 있는 미래형 아파트 단지를 건설할 수 있다고 입을 모은다.


TheWorldNews.net



edited by kcontents


1기 신도시 재건축 사업성을 확보하려면 `용적률 거래제`를 도입해 100층 이상 초고층 주거시설까지 지을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하는 것이 필요하다. 1기 신도시 리뉴얼은 서울 및 수도권 집값 안정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매력적인 고급 주거단지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정부가 대출·세금 규제만 자꾸 늘릴 것이 아니라 강남에 몰려 있는 수요를 다른 곳으로 옮겨주는 것이 문제 해결을 위한 정공법이다.

[정지성 기자 / 나현준 기자] 매일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