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담수화의 걸림돌 분리막 오염 억제 기술 개발


   국내 연구진이 해수 담수화 기술에 사용되는 분리막의 오염을 억제하는 방법을 찾아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물자원순환연구센터의 이석헌 책임연구원과 정성필 선임연구원 연구팀이 마그네슘 전처리를 통해 해수 담수화 분리막이 오염되거나 젖지 않도록 하는 공정을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 


KIST 연구진이 해수에 마그네슘을 투입해 분리막 오염을 제거하고 있다. KIST 제공.


해수 담수화는 바닷물에서 염분과 용해물질을 제거해 식수, 생활용수 등을 얻는 기술이다. 해수 담수화 기술 중 막증류 공정은 해수를 가열해 생긴 수증기를 분리막에 통과시켜 해수와 수증기를 분리, 응축해 담수를 생산하는 기술이다. 




막증류 공정에서는 분리막 표면이 오염되거나 수증기만 통과해야 하는 분리막을 해수가 직접 통과하는 ‘막젖음’ 현상이 발생한다. 담수 생산 속도가 느려지고 분리막을 자주 교체해야 하는 게 문제다. 


연구진은 막증류 공정을 모니터링해 분리막이 오염되고 막젖음 현상이 발생하는 원인을 찾아냈다. 탄산칼슘과 황산칼슘 결정이 분리막 표면에 형성되는 것이다. 이들을 제거하기 위한 화학약품을 활용하는 방안도 제시됐지만 막젖음 현상이 심해지거나 추가 공정이 필요하다는 어려움이 제기돼 왔다. 


 

정성필 KIST 선임연구원/[서울=뉴스핌] 


연구진은 해수에 마그네슘을 투입해 전처리하는 공정으로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는 데 성공했다. 마그네슘은 해수에 포함된 탄산 및 황산 이온과 결합해 분리막 오염을 지연시키는 효과를 보였다. 또 해수가 분리막을 통과하는 막젖음 현상도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성필 선임연구원은 “분리막의 안정성이 확보돼 담수화 효율이 높아지고 분리막 수명이 길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민수 기자 reborn@donga.com 동아사이언스




New Exoskeleton For Road Workers Debuted by International Construction Giant, Colas


It figures that right after I publish an article about 3 exoskeleton companies looking to change the way contractors work, I find a 4th one.  Oh well, that’s how innovation works, I guess.  This latest exoskeleton is in a class of it’s own though, as it specifically functions to reduce the physical stress of raking asphalt, stone, or soil.


via YouTube


 

업자를 편하게 해주는 포장공사용 외골격 기구 


  국제적인 건설사인 콜라스와 프랑스 로보틱스 회사인 RB3D의 제휴로 EXOPUSH가 탄생했다. 아스팔트 레이크에 부착된 배터리 구동 액추에이터에 의해 구동되는 외골격 기구는 툴을 밀거나 당기면 즉시 작동한다.


이 최신 외골격 기구는 아스팔트 포설 시, 고르는 작업이나 돌, 흙 등을 긁어낼 때 물리적 스트레스를 줄여주는 기능을 한다.




외골격은 그 자체로 50kg의 추력을 제공하며 무게는 8.6kg이다. 아래 영상에서 볼 수 있듯이 EXOPUSH는 가슴을 가로지르는 어깨너비, 허벅지의 다리끈, 신발에서 대퇴부까지 장대를 장착할 수 있는 작업화 부착물, 작동기/레이크 콤비로 구성되어 있다.


EXOPUSH는 올해 1월 영국의 몇몇 콜로라도 직업소개소에서 공식적으로 출시되었으며, 앞으로 영국 전역에서 출시될 것이라고 한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via youtube

edited by kcontents


In a partnership between International paving contractor, Colas, and French Robotics company, RB3D, the EXOPUSH was born.  Driven by a battery powered actuator attached to an asphalt rake, the exoskeleton instantly activates when the tool is pushed or pulled.




The exoskeleton, itself, provides 110 pounds of thrust and weighs close to 19 pounds. As you’ll see in the video below, the EXOPUSH is comprised of an over the shoulder harness that straps across the chest, a leg strap at the thigh, a shoe attachment that allows a pole to mount from the shoe up to the thigh, and the actuator/rake combo.


The EXOPUSH was officially rolled out on a few Colas jobsites in the UK in January of this year, according to Construction Manager, and will be rolled out across the UK in the future.


Is this something that you’d like to see on jobsites throughout the US?

constructionjunkie.com




Colas Exopush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