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重노조 "원전 건설 재개 해주세요" 대통령에게 호소

창원상의와 공동 호소문 발표
"창원 지역경제 지켜달라"


 

   “대통령님,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해주세요.”

두산중공업 노조와 경남 창원상공회의소가 급격한 탈(脫)원전정책으로 무너지고 있는 창원 지역경제를 지켜달라며 정부에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호소하고 나섰다.

수주 부진으로 두산중공업이 경영 위기를 겪고 있다. 사진은 창원시 성산구 두산중공업 내 대형크레인. /연합뉴스

이들은 24일 공동 호소문을 통해 “창원의 주력기업인 두산중공업을 비롯한 280여개 원전 관련 기업과 1만3000여 명의 노동자들은 일감절벽으로 생존마저 위협받고 있다”며 “신한울 3·4호기 원전 건설의 중단으로 생산해놓은 제품의 가치는 고스란히 비용으로 전락했고, 분주히 돌아가던 사업장의 열기는 하릴없는 임직원들의 한숨으로 채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정부가 코로나19로 인한 국내경제의 피해 최소화를 위해 50조원에 달하는 특단의 금융조치를 발표했는데, 당장 우리 지역 산업과 일자리를 지키는 일 중 하나는 신한울 3·4호기의 건설 재개다”며 “정부의 에너지정책 기조를 전환해 달라는 것이 아니라 단지 신한울 3·4호기의 건설 재개로 시간을 달라는 것이다. 세계 곳곳에 세워질 50여 개의 원전산업 시장을 공략할 생태계 유지의 시간, 가스터빈 등 대체사업이 시장에 자리 잡을 수 있는 시간, 우리에게는 무엇보다 버텨낼 시간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노조와 창원상공회의소는 이 호소문을 청와대와 국무조정실, 산업통상자원부에 발송할 예정이다.

최근 창원지역은 탈원전 정책의 직격탄을 맞은 국내 대표 원전 기업인 두산중공업의 일부 휴업 추진으로 지역사회가 어수선하다.

두산중공업 측은 신규 원전 건설 백지화 등으로 10조원에 달하는 수주액이 날아가면서 경영난이 가중되자 휴업이라는 비상 카드를 꺼내들었다. 사측은 “지난 2012년 고점 대비 현재 매출은 50% 아래로 떨어졌고 영업이익은 17% 수준에 불과한데, 최근 5년 간 당기순손실은 1조원을 넘어서면서 영업활동만으로는 금융비용도 내기 어려운 상황이다”고 주장했다.

 


윤한홍 미래통합당 의원이 최근 보도자료를 통해 밝힌 내용에 따르면 두산중공업은 창원지역 총 생산의 15.4%를 차지한다. 창원 제조업 종사자의 5.7%가 두산중공업에서 일한다. 연관된 업체까지 더하면 관련 종사자는 더 많아진다. 두산중공업이 일부라도 휴업한다면 협력사와 지역 경제까지 연쇄 피해가 일어날 수밖에 없는 현실이다.

특히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지난 2016년 두산중공업의 원전 협력업체의 신규 계약 건수가 966건에 달하던 것이 작년에는 416건으로 절반 가까이 줄었다. 같은 기간 원전 계약과 관련된 협력업체 수도 87곳에서 57곳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edited by kcontents

 


지난 2월 희망퇴직에 이어 회사의 일부 휴업 추진으로 고용위기에 선 두산중공업 노조도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노조는 지난 23일 두산중공업 관련 정책 등을 담은 공약 제안서를 더불어민주당·미래통합당·정의당·민중당 창원지역 후보들에게 전달했다. 4·15 총선에 나서는 후보들의 지역 핵심공약으로 내세워 대정부 목소리를 높이고 위기를 타개하겠다는 것이다.

제안서에는 두산중공업 구조조정 문제에 대해 경영진의 책임을 묻는 방안, 중소 협력업체 지원 방안, 직원 고용 유지를 위한 정부 지원 방안과 함께 탈원전 기반 에너지 전환 정책 공론화와 신한울 3·4호기 재개 방안을 공약에 반영해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김준호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