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도 약 염소와 문재인 정치 전도사 [김홍묵]



www.freecolumn.co.kr

영종도 약 염소와 문재인 정치 전도사

2020.03.10

36년 전의 일입니다. 눈치 끝에 얻어낸 여름휴가에 가족을 이끌고 영종도를 찾았습니다. 세계적인 항공 허브가 된 인천공항이 생기기 한참 전입니다. 인천 연안부두에서 여객선을 타고 갯바람을 쐬며 찾은 영종도는 기억에 남는 것이 별로 없는 섬이었습니다. 다만 바닷물을 언덕 위로 끌어올린 해수 풀장과 모기장을 친 원두막 숙소가 아이들의 호기심을 끌어 재미있게 물질을 하며 논 덕분에 가장으로서의 체면은 세웠습니다.

그러나 지금까지 지워지지 않은 기억이 딱 하나 있습니다. 하룻밤을 영종도에서 자고 연안부두로 돌아오는 여객선 갑판에 나타난 흑염소 이야기입니다.
“영종도에서 키운 약 염소입니다.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몸에 좋은 보약입니다.” 얼굴 가득 웃음을 띤 염소 장수가 자랑을 늘어놓았습니다.
그 소리를 들은 아내가 옆구리를 쿡 찔러 돌아봤더니 “저 염소 어제 우리가 탔던 배 아래쪽 화물칸에 바로저 아저씨가 싣고 간 거야. 염소 다섯 마리 맞지?”

# 섬에 갔다 나오면 약 염소로 둔갑하는 상술

섬으로 갈 땐 사람들 눈에 덜 띄는 배 바닥에 싣고 갔다, 뭍으로 나올 땐 보란 듯이 갑판 위로 끌고 온 보통 염소가 하룻밤 새 ‘약 염소’로 둔갑했습니다. 당시 염소가 보양식이라며 서울거리에서 팔러 다니는 풍경이 흔했고, 약 염소는 값이 훨씬 비쌌습니다. 한강 행주대교 아래쪽에서 그물로 낚은 팔뚝만 한 잉어가 트럭 수조에 실려 양평까지 갔다가 다시 청량리시장에 오면 청징한 북한강에서 잡은 것으로 원산지가 바뀌던 시절이었으니까요.

선거를 앞둔 요즘 ‘인간 약 염소’가 기염을 토하고 있습니다. 이른바 ‘청와대표’ 총선 후보들입니다. 문재인 정권 2년10개월 사이 청와대에서 근무한 경력을 앞세워 표심을 모아 보려는 속셈인 것 같습니다. 그 수가 무려 70명을 웃돈다고 합니다. 지역구 의원이든 비례대표 의원이든 그들이 모두 당선되면 국회의원 정수의 4분의 1에 육박합니다. 문 정권이 추구하는 정책 입법에는 천군만마의 힘이 될 것입니다.

그들 출마의 변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의 발언입니다. 그녀는 총선 출마를 결심하게 된 이유로 “소명이라는 걸 느꼈던 것 같다”고 했습니다. 또 “나만 알고 끝날 게 아니라 더 많은 국민들에게 ‘문재인 정치’를 보여줘야 할 의무가 저에게는 있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고 덧붙였습니다. 문재인 브랜드파워를 믿고 말에 오른 모든 이들의 공통분모는 아니겠지만 고 전 대변인의 주장에는 몇 가지 의문이 생깁니다.

첫째, 국민들에게 보여줄 문재인의 정치가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경제학자 공병호 씨(공병호연구소 대표)는 문재인 정치를 불신의 정치 / 부정의 정치 / 거짓의 정치 / 단절의 정치 / 과신의 정치 / 위헌의 정치 / 무지의 정치라고 혹평했습니다. 취임사에서 내세운 평등 / 공정 / 정의라는 애드벌룬은 어디론가 사라져 버렸고, 나라가 풍 맞은 듯 비틀거리는 코로나 재앙 상황에서 무엇을 알려주고 무엇을 전도할 것인지 감이 잡히지 않습니다.

# 청와대 출신 총선 후보, 염소보다 효험 있나

둘째, 청와대표 후보들은 뭇 정치인들이 자기 조상보다 더 떠받드는 ‘국민’의 뜻을 물어봤는지 묻고 싶습니다. 청와대나 여당 지도부의 전략이 국민의 뜻을 대변하는 대의정치의 요체라고 생각한다면 오산입니다. '문재인 탄핵'을 요구하는 청와대 청원에 동의한 사람이 100만 명을 훨씬 넘은 사실이 그 반증입니다. 국민은 고사하고 지역 주민 동의도 없이 공천을 받으면, 그리고 당선되면 아무도 가보지 않은 신천지가 도래합니까? 약 염소보다 효험이 있습니까?

청와대에서 배우고 터득한 경험이 경제를 살리고, 일자리를 창출하고, 상생하는 든든한 나라를 만들 경륜이라면 국민 모두가 쌍수로 환영할 것입니다. 그러나 청와대 근무가 선량(選良)의 지름길이라는 판단은 착각입니다.
‘오토바이 3년 타고 병신 안 되면 병신’이라는 항간에 떠도는 말처럼 스피드의 유혹에 빠져 전력질주하거나, 권력의 마력에 취해 안 가본 길을 내달으면 패가망신하기 십상입니다.

좌파 게릴라 출신으로 우루과이 대통령을 지낸 혁명가 호세 무히카(Jose Mujica)의 절규를 음미해 볼 때입니다.
“적의 존경을 얻지 못한 사람은 결국 무너진다. 나는 우리의 투쟁이 가치를 지니고 있다고 확신한다. 그러나 그 가치는 적이 우리를 존중했을 때에만 느낄 수 있다.”

* 이 칼럼은 필자 개인의 의견입니다.
자유칼럼의 글은 어디에도 발표되지 않은 필자의 창작물입니다.
자유칼럼을 필자와 자유칼럼그룹의 동의 없이 매체에 전재하거나, 영리적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필자소개

김홍묵

경북고, 서울대 사회학과 졸업.  동아일보 기자, 대구방송 이사로 24년간 언론계종사.  ㈜청구상무, 서울시 사회복지협의회 사무총장, ㈜화진 전무 역임.
 

Copyright ⓒ 2006 자유칼럼그룹.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reecolumn.co.kr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