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부터 또 경신된 일 참치 경매 기록...한마리에 무려 VIDEO: Tuna fetches ¥193 million in New Year's auction at Tokyo's Toyosu market


Tuna fetches ¥193 million in New Year's auction at Tokyo's Toyosu market

KYODO, JIJI


A bluefin tuna fetched ¥193.2 million on Sunday at the New Year’s auction at Tokyo’s Toyosu fish market, the second-highest price on record.


The payout for the 276-kilogram tuna caught by a vessel operating out of a port in Oma, Aomori Prefecture, amounts to ¥700,000 per kg. The successful bidder was Kiyomura Corp., the Tokyo-based operator of sushi restaurant chain Sushizanmai.


Kiyoshi Kimura, president of Kiyomura Corp., is pictured with a bluefin tuna that fetched ¥193.2 million at the New Year's auction at Tokyo's Toyosu fish market on Sunday. | AFP-JIJI

(일본 최대 수산물시장인 도쿄 쓰키지 수산시장에서 5일 405kg짜리 참다랑어가 선보이고 있다. 이 참다랑어는 이날 3650만엔(약3억 4326만원)에 낙찰됐다. 쓰키지시장은 오는 10월 다른 곳으로 이전할 예정이어서, 이 곳에서의 새해 경매는 이 날로 마지막이 됐다. 2018.1.5[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새해 첫 경매서 무게 276kg 참치, 낙찰된 금액이 무려..


276kg 참다랑어


   도쿄 도요스(豊洲) 시장에서 5일 열린 새해 첫 경매에서 아오모리(青森)현의 오마(大間)항에서 잡힌 참다랑어가 1억9320 만엔(20억8727만원)에 낙찰됐다고 일본 NHK 방송이 보도했다.


도쿄 도요스 시장에선 이날 레이와(令和) 시대 출범 이후 첫 신년 경매가 열렸다.


이날 경매에서 아오모리현 오오마항에서 잡힌 무게 276㎏의 참다랑어가 츠키지(築地)에 본사가 있는 초밥 체인에 1억9320만엔에 낙찰되면서 최고가를 세웠다.


이는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작년에 이어 2번째 높은 가격이다.


최고가의 참다랑어를 낙찰받은 초밥 체인 스시잔마이의 기무라 기요시(木村清) 사장은 "가격은 높았지만 손님에게 가장 좋은 참치를 제공하고자 싶은 생각이었다. 가게에서 맛있는 참치를 먹을 수 있게 하고 싶다"고 말했다.

【도쿄=AP/뉴시스】




edited by kcontents


“I am even more happy as this was the first auction in Reiwa,” said Kiyomura President Kiyoshi Kimura, referring to the new imperial era, which commenced in May last year.


Robb Report

edited by kcontents


The company said the tuna will be served at the chain’s restaurant in nearby Tsukiji, the former location of the capital’s major fish market.


A bluefin tuna fetched a record ¥333.6 million at the New Year’s auction last year, when it was held for the first time in Toyosu following the market’s relocation.


Seventy-two wild bluefin tuna from across Japan were put up for auction, up 13 from last year.

In the auction, yellowtail and bonito from Toyama Prefecture also sold for high prices due to short supply.


“We want to create a new market model at Toyosu by making much of our experience and tradition at Tsukiji,” an executive of a wholesaler said in an address at the auction.

japantimes.co.jp




青森・大間町で今年最後のマグロの水揚げ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