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공사“고신뢰 선로전환기 개발”, 철도안전 최우수사례 선정


11일 「2019 철도안전 혁신대회」서 발표…철도 현장적용 및 안전향상 

적극 발굴․확산 유도 위해 철도 안전관리 수준평가 가점 등 혜택 제공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12월 11일(수), 각 철도운영기관의 철도안전 관리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시상하여 철도안전에 대한 관심을 제고하고 철도안전 수준의 전반적인 확산을 위해 2019년 「철도안전 혁신대회*」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하였다.

* ‘17년부터 매년 개최하였으며, ’17년에는『철도안전 보고대회』로 개최


이번 대회에는 철도운영기관, 시설관리기관, 연구기관 등 철도 관련 기관의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철도안전 기술혁신, 철도 사상자 감소와 관련된 각 철도운영기관들이 가지고 있는 우수사례를 발표하고,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최우수·우수사례 사진 /국토부



edited by kcontents


이번 혁신대회에서는 총 14개 기관에서 14건의 우수사례가 제출되었으며, 1차 예선(서면 심사)을 통과한 8건이 2차 본선에 진출하였다.


2차 본선에서는 발표 심사를 통해 최우수작(국토교통부 장관상) 1건, 우수작(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상) 1건, 장려상(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상) 2건을 선정하였다.


심사를 통해 최우수작으로는 서울교통공사(사장 : 김태호)의 “고신뢰(HR) 선로전환기 개발”이 선정되었다.

최우수 사례는 선로전환기 내부회로의 신뢰도를 높여 안전성을 강화한 선로전환기를 자체 개발·활용한 것이 주요내용이다.


우수작으로는 대구도시철도공사(사장 : 홍승활)의 “모노레일용 신축이음장치 충격완화플레이트 개발·설치”가 선정되었고, 모노레일의 충격하중을 최소화하고, 승차감을 향상시키기 위해 신축이음장치 충격완화플레이트를 자체 개발·설치한 것이 주요내용이다.


또한, 경기철도(주)(사장 : 김일도)의 “무인운전 인적오류 예방을 위한 관제지원시스템 개발·적용”과 공항철도(주)(사장 : 김한영)의 “철도차량 안전성 확보를 위한 비파괴검사 고도화” 등 2개 기관이 장려상을 수상하였다.




첫 번째 수상작은 관제사의 인적오류 방지를 위해 관제사들의 업무 효율성을 강화한 관제지원시스템을 자체 개발·적용한 것이고, 두 번째 수상작은 철도차량의 정비품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자체적으로 비파괴검사를 고도화한 내용이다.


그동안 혁신대회 우수사례에 대해서는 각 기관에서 철도현장에 적용하고 이를 업계로 확산하기 위한 노력을 펼쳐왔다. 보다 적극적인 발굴과 확산을 유도하기 위해 최우수상 수상사례에 대하여는 ’철도 안전관리 수준평가*‘에서 가점을 부여할 예정이다.

* 철도운영기관의 자발적 안전관리를 위해 기관별 안전수준을 평가하는 제도


국토교통부 철도안전정책과 김인 과장은 “철도안전이 실질적으로 향상되기 위해서는 정책, 기술 등의 현장이행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하면서, “이번 혁신대회에 제출된 우수사례들은 현장 적용성을 인정받은 만큼, 철도운영기관들이 이를 적극 활용함으로써 우리나라의 철도안전 수준이 전반적으로 향상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국토교통부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