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현장 특화 안전관리 신기술 적용

    한화건설은 안전관리에 다양한 신기술을 도입했다고 5일 밝혔다

한화건설에 따르면 대구외곽순환고속도로 제1공구 건설현장에 드론을 도입했다. 금호대교를 포함해 총 5.11km에 달하는 고속도로를 건설하는 이 사업은 폭이 좁아 작업자 외 다른 인원이 올라가기 힘든 교량 상부 공사는 드론을 띄워 안전 점검을 진행하는 등 현장 특성에 맞는 안전 해법을 발굴하고 있다.

또한 추락 사고 위험을 예방하기 위해 근로자 신규 교육과 정기 교육 때마다 VR(가상현실) 기기를 활용 중이다.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공사 현장과 장교동 한화빌딩 리모델링 현장에는 BIM 설계 기술을 적용했다. 이 기술은 설계단계부터 건물의 시공과정을 입체(3D)로 확인할 수 있고 건축 부재의 속성, 공정 순서, 물량 산출 등 다양한 정보를 담고 있다. 이를 통해 설계의 잘못된 부분을 수정, 시공의 오류를 최소화하고 사전위험요소를 파악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한화건설의 전 현장 임직원과 협력사 직원들이 사용하고 있는 ‘HS2E’는 한화건설이 자체 개발한 모바일 안전관리 앱 시스템이다. 건설 현장에서 안전환경 관련 개선 및 예방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면 누구나 즉시 휴대폰으로 사진을 찍고 내용 입력이 가능하다. 실시간으로 현장 전체 직원들과 협력사 직원들에게 전파된다.

이렇게 처리된 재해예방 조치들은 데이터로 누적되며 그 분석결과는 스마트한 안전대책 수립에 활용된다. 예를 들면 재해예방 활동 중 가장 많이 등록된 재해 유형(추락, 전도 등)에 대한 집중 관리를 실시하거나 각 사업본부별 안전활동을 성과 측정해 평가의 지표로 활용할 수 있다.

고강석 한화건설 상무는 “건설현장의 안전관리 분야에도 시대의 변화에 따라 신기술 적용이 늘어나는 추세”라며 “한화건설은 각 건설현장마다 특성에 맞는 다양한 안전관리 아이디어 도입을 장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부산항에 건설정보모델링 플랫폼 도입…스마트항만 기술 활성화

     부산항만공사는 5일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항만 건설정보모델링(BIM) 통합 플랫폼 시범사업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BIM은 3차원 정보 모델을 기반으로 시설물의 생애주기에 걸쳐 발생하는 모든 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시설물의 형상, 속성 등을 정보로 표현한 디지털 모형을 뜻한다.

항만, 도로, 하천, 철도 등 다양한 구조물의 계획에서부터 설계, 건설, 운영 등 모든 과정에 활용된다.

국토일보


edited by kcontents

항만은 건설 기간(3∼5년 이내)에 비해 긴 사용 기간(50년 이상)을 고려할 때 중·장기적인 시설물 관리 시스템 도입은 필수적이다.

현재 10년 이상 된 유지관리 대상 시설 증대로 유지비용이 급증하는 시점이 도래했다는 점에서 필요성은 더욱 크다.

네덜란드 로테르담항, 호주 케이프 램버트항, 스페인 바르셀로나항 등 외국의 주요 항만에서는 설계·시공은 물론이고 운영·보수 분야까지 BIM 활용영역을 넓히고 있다.

부산항만공사, 해양수산과락기술진흥원,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BIM 통합플랫폼을 적용할 테스트베드로 선정한 부산항 신항 3부두를 대상으로 BIM 통합플랫폼을 적용해 시범사업을 벌이고 효과를 검증할 예정이다.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BIM 정보통합 기술개발은 부산항이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 항만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한국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