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평양 통일거리에 또 다른 대규모 백화점 건설


    앵커: 요즘 평양시 통일거리에 대형 백화점이 속속 들어서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노동당 산하 무역회사 류경경제교류사가 투자금을 담당하고 군부대 군인들이 건설을 맡은 새로운 백화점 건물이 올봄부터 공사 중에 있다고 현지 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손혜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평양시의 한 간부 소식통은 19일 “지금 평양시 통일거리에 또 하나의 대형 백화점이 건설되고 있다”면서 “올봄 착공된 백화점은 당에서 직접 주관하고 건설자금은 류경경제교류사가 투자한 것”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사진은 평양 통일거리상업봉사망 전경도./연합뉴스


소식통은 “평양통일거리에 건설되고 있는 백화점은 규모가 큰 종합쇼핑몰로 유명한 광복백화점건물보다 더 크게 건설되고 있다”면서 “백화점이 완공되어 개업을 하면 백화점 운영권은 당자금 마련 창구인 류경경제교류사가 소유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류경경제교류사는 당자금 확보에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는 힘있는 회사로서 중국 심양을 비롯한 해외 여러 지역에 호텔, 식당 등 합작업체들을 운영하고 있다”면서 “국내에서도 류경경제교류사는 대규모 식품공장인 ‘12월7일공장’을 운영하면서 여러가지 식품을 생산, 판매해 수익을 챙기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국내 외 여러 곳에서 막대한 외화수입을 올리고 있는 류경경제교류사가 이제는 외화로 운영되는 광복백화점과 대성백화점처럼 평양시 통일거리에 대규모 백화점을 건설함으로써 외화벌이에서 독점적 지위를 확장하려 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백화점 건설인력은 평양시 주둔 7총국 군부대 군인들이 국가적 조치에 따라 동원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최근의 평양 모습/canberratimes.com.au

edited by kcontents




같은 날 평안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현재 평양 통일거리에 건설되고 있는 백화점의 상호명은 ‘통일백화점’이라고 알려져 있다”면서 “1990년대 초부터 개발되기 시작한 통일거리에 북남이산가족 주민들의 상봉을 상징한 조각품들이 들어선 통일거리광장이 조성되더니 지금은 통일백화점이 들어서고 있어 중앙에서 통일거리 행정지역의 상징성을 부각하려고 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올해 당 소속 류경경제교류사가 갑자기 거금을 투자해 통일거리에 백화점을 건설하는 배경을 두고 주민들 속에서는 여러 말들이 오가고 있다”면서 “북남교류가 활성화될 경우 통일백화점을 통일 거리의 상징적인 기념물로 만들어 북남교류의 거점으로 삼으려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는 한편, 다른 무엇보다도 체제유지용 당자금 확보가 주목적이라는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서울-손혜민 xallsl@rfa.org rfa



新압록강대교 북측 연결 도로 공사 중… “중국 회사가 건설 담당”


정식 개통 채비?...소식통 "도로 완비 후 세관도 건설 예정"


           지난 2014년 완공 후 미개통 상태로 방치됐던 신압록강대교의 북측 연결 도로가 공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신압록강대교가 조만간 정식으로 개통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대북 소식통은 19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북한에 신압록강대교와 연결되는 도로를 포장하는 공사가 한창이다”며 “공사 시작일은 정확하지는 않으나 9월 말경으로 생각된다”고 전했다.




본지가 미국의 위성사진 제공 웹사이트 ‘EOS LandViewer’에 공개된 사진을 분석한 결과 공사는 지난 9월 18일 전후 시작된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 신압록강대교 연결하는 도로 공사 중. /사진=데일리NK


9월 18일 위성사진에는 아무런 공사 흔적이 없지만 9월 23일 사진에는 새로운 도로가 신의주 정심동 인근에서 신압록강대교를 향해 뻗어가고 있다. 10월 3일 위성사진에서는 공사가 상당히 진척됐음을  확인할 수 있으며 10월 31일에는 도로가 다리와 연결된 모습이 포착됐다. 다만 11월 초 소식통이 보내온 사진 속 도로가 아직 포장 되지 않은 점으로 보아 현재 로반을 쌓거나 다지는 공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보인다.


10월 31일 위성사진에는 신의주 정심동 인근에서 북쪽의 낙원동 방향으로 향하는 새로운 도로가 생겼다. 이 도로는 신의주 시가지로 향하지 않고 외곽으로 향하며 남신의주역과 연결된다. 남신의주역은 평양으로 이어지는 평의선 역 중 하나다.




조중우의교(朝中友誼橋)를 통해 신의주 시가지로 들어가던 기존 물동량을 신압록강대교로 돌려 평양 등 내륙으로 운송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여기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관심있게 추진중인 ‘신의주 건설 총 계획’을 위한 도시 환경 및 미관 개선 차원일 가능성도 있다.


영상 

https://www.dailynk.com/%E6%96%B0%EC%95%95%EB%A1%9D%EA%B0%95%EB%8C%80%EA%B5%90-%EB%B6%81%EC%B8%A1-%EC%97%B0%EA%B2%B0-%EB%8F%84%EB%A1%9C-%EA%B3%B5%EC%82%AC-%EC%A4%91-%EC%A4%91%EA%B5%AD-%ED%9A%8C%EC%82%AC%EA%B0%80/

edited by kcontents



그동안 신압록강대교는 북한이 연결 도로 및 통관시설 등에 대한 건설비용을 중국에 요구하면서 개통이 지연됐다. 지난 5년여간 멈춰있던 공사가 갑자기 진행됐다는 점에서 북중 간에 건설 비용에 대한 합의가 어느 정도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소식통은 “중국 회사가 이번 도로 연결 공사를 진행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도로 공사가 마무리될 때쯤 세관도 건설해준다는 이야기가 있다”고 전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지난 6월 열린 북·중 정상회담이 이번 도로 건설 시작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다만, 중국이 공사 비용 일체를 부담하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한편, 신압록강대교는 북중 무역의 약 70%를 담당하는 조중우의교의 노후화 문제로 인해 건설됐으며 북중 교류협력의 상징 중 하나로 여겨진다.

문동희 기자 daily NK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