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원 6년 만에 서부경남 공공병원 건립 결정


복지부 지역의료강화 대책 발표·전국 9곳 중 경남 3곳

진주권 신설…거창권·통영권엔 적십자병원 이전 신축


   옛 진주의료원을 대체할 서부경남 공공병원 건립이 사실상 결정됐다.

2013년 6월 홍준표 당시 경남지사가 진주의료원을 강제 폐원한 이후 6년여 만의 일이다.


이와 관련해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지역의료 강화 대책에서 도내 거창권과 통영권, 진주권 등 3곳이 공공병원 신축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11일 경남도가 밝혔다.


전국 9개 지역 중 경남이 3곳이었다. 거창권과 통영권은 적십자병원 이전 신축으로 결정됐고, 진주권(진주·사천·남해·하동·산청)은 공론화 과정을 거쳐 공공병원 신축을 추진한다.


단디뉴스

edited by kcontents


경남은 모두 5개 중진료권으로 설정됐고, 각 진료권별로 지역책임의료기관 1곳이 지정된다. 창원권(창원·의령·함안·창녕)은정마산의료원, 통영권(통영·거제·고성)은 통영적십자병원, 김해권(김해·밀양·양산)은 양산부산대병원, 거창권(거창·함양·합천)은 거창적십자병원 등이다.




진주권의 경우 공론화 과정을 거쳐 공공의료 확충 방법과 규모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도는 밝혔다. 이달부터 절차를 진행해 내년 상반기에 완료할 예정이다.


도는 이를 위해 직·간접 이해당사자,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준비위원회를 구성한다. 이후 공론화위원회에서 도민 숙의조사 추진방법 등을 진행해 내년 초 도민참여단 구성과 워크숍 등을 통해 최종 공론을 도출할 방침이다.


지역책임의료기관은 진료권 내 2차 의료기관으로서 필수 의료를 제공하고 공공 보건의료 전달체계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한다. 보건복지부 지정 원칙에 따라 진료권 내 공공병원을 우선으로 하고 공공병원이 없을 경우 요건을 갖춘 민간병원을 공모하여 지정할 수 있다.


보건의료노조 울산경남지역본부는 복지부의 결정을 환영했다.


보건의료노조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공공병원 신축 설립 추진 대상 지역에 경남 3곳이 포함된 것은 6년 전 홍준표 전 지사에 의해 강제 폐업된 진주의료원을 대체할 공공병원 설립이 가능해졌다는 점에서 쾌거"라고 밝혔다.


노조는 이어 "다만 서부경남을 포함해 중부권과 동부권 등 경남 전체 지역책임의료기관과 우수 협력 병원 등에 대한 구체적인 지정·육성 계획이 포함되지 않은 것은 아쉬움이 남는 대목"이라면서도 "병원 설립은 시간이 많이 걸리는 일이다. 특히 예산 확보가 필요한 공공병원 설립은 관계 기관과 지역민이 함께 노력해야 신속한 추진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공공병원 신축이 다른 어느 지역보다 빠르게 추진될 수 있도록 모두가 함께 노력해야 할 과제가 남았다. 진주권 공공병원 신축설립 추진 방안을 논의하는 공론화 과정을 빠르게 진행하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경남도민일보 





충북혁신도시에 신재생에너지 대학 생긴다


산학융합지구 공모사업 선정

365억 투입… 지하1층·지상4층

기업연구관·기숙사 등 신축


    음성군이 "신재생에너지산학융합지구"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충북혁신도시 산학융합지구 컨소시엄(충북도·음성군·청주대·극동대·신성이엔지)은 지난 10월 산업통상자원부의 산학융합지구 공모사업에 신청해 11월 신규지구로 최종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음성군 맹동면 두성리 1320번지 외 2필지 부지면적 3만4768㎡(충북혁신도시 內)에 2024년까지 6년간 예산 356억원(국비 120억원·지방비 140억원·대학 91억원·민자 5억원)을 들여 신재생에너지산학캠퍼스관, 기업연구관, 기숙사 등을 신축한다.


음성군이 '신재생에너지산학융합지구'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사진은 태양광 기반 신재생에너지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 조감도.  © 임창용 기자/브레이크뉴스 충북

edited by kcontents


신재생에너지산업단지캠퍼스는 5616㎡(지하 1층·지상 4층) 규모로 3개 학과를 두고 인력 315명으로 운영된다. 기업연구관은 3521㎡ 규모로 30개 업체 150명이 입주할 예정이다. 기숙사는 1800㎡/60실 120명 규모로 2021년 10월 준공 예정이며, 문화·복지 편의시설 등도 들어설 전망이다.




신재생에너지산학융합지구는 산업단지와 대학을 한 공간에 둔 채 현장 중심 교육 시스템을 도입하는 것이 핵심이다. 산업 현장에서 연구개발(R&D), 인력양성, 고용이 모두 이뤄지는 형태로, 충북혁신도시 도시첨단산업단지가 융복합산업의 중심지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 추진 과제는 △근로자 평생학습 프로그램 운영 △현장 맞춤형 교육 △중소기업 역량 강화 △산학융합형 대학운영·교육 체계 도입 등이다. 이를 통해 전문인력 500명을 키우고 일자리 250개를 만들 계획이다.


군은 오는 12월 "충북혁신도시 산학융합지구 조성 사업 법인설립 발기인대회"를 추진할 계획이다. 충북도, 음성군, 청주대, 극동대, 신성이엔지 등 20명의 발기인은 발기인대회를 추진하고 올해 안에 에너지산학융합지구" 특수목적법인 창립총회’를 열고 법인을 설립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신재생에너지학융합지구가 생산·교육·문화가 어우러진 공간으로 노동자에게 평생교육 기회를 확대하고 근무환경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에너지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 공모 선정으로 충북혁신도시 정주여건 및 산업단지 분양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조병옥 음성군수는 "11만 음성군민의 성원에 힘입어 산학융합지구 공모사업에 선정돼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최종 선정이 되기까지 모든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은 충청북도와 청주대, 극동대, 신성이엔지 등 관계자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영 기자 ky58@cctoday.co.kr 충청투데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