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건설, 부산 해운대 레지던스 수주…빌리브 선보인다


해운대구 우동 900억 규모

서울, 대구, 광주 이어 부산서 빌리브 첫 선


   신세계건설이 부산 해운대구 우동의 38층 규모 생활형숙박시설(레지던스) 공사를 수주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사업은 신세계건설이 주거 브랜드 ‘빌리브(VILLIV)’로 부산 지역에서 이룬 첫 성과다.


건축연면적 4만2861㎡(1만2956평), 지하 5층 ~ 지상 38층으로 생활형숙박시설 284가구와 상가 16실을 신축하는 공사로, 공사금액은 903억원 규모이다. 수주 사업지는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우동에 위치하며 해운대 해수욕장에서 직선으로 200m 거리에 있다.


[참고자료]신세계건설이 짓는 라이프스타일 주거브랜드 ‘빌리브’

edited by kcontents


건물은 주변보다 월등히 높은 38층 고층 건축물로 37층과 38층에 입주민들을 위한 프라이빗 라운지를 구성해 최상층에서 탁트인 바다 전망과 더불어 레저 및 휴게시설을 누릴 수 있다.




사업지가 위치한 해운대구는 세계적인 해양 관광지이자 부산 리치벨트의 중심으로 대표적인 고급 주거지로 자리잡았다. 특히 이번 프로젝트는 해운대의 개발 가능 부지 소진에 따라 새로운 고급 주거 상품 공급의 막바지 사업장으로 수요자들의 관심을 더욱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세계건설의 주거 브랜드 빌리브는 서울, 대구, 광주 등에 이어 부산에도 선보이며 영역을 확장하며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윤명규 신세계건설 대표는 "세계적 관광지이자 부산의 신흥 주거 중심지인 해운대에 빌리브를 선보이게 돼 뜻 깊다"면서 "앞으로도 수주 경쟁력 강화를 바탕으로 주거 부문 사업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아시아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