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여 년 만에 인터스텔라로 간 탐사선…태양계 너머 모습은?


     40여 년 전에 지구를 떠난 미국의 우주 탐사선 '보이저 2호'가 드디어 태양계의 끝자락 자료를 보내왔다고 합니다.

태양계와 그 너머는 확연하게 구분된다는 건데요.


어떤 모습일까요?



NASA-Feature Voyager 1/NASA


 

ASA Confirms Voyager 2 Has Left the Solar System

By Ryan Whitwam on November 5, 2019 at 1:26 pm0 Comments


Humanity first left the solar system in 2012 when the Voyager 1 probe passed into interstellar space decades after leaving the planets behind. Now, there’s a second spacecraft beyond the limits of our solar system: Voyager 2. Luckily, Voyager 2’s instruments are in somewhat better shape than Voyager 1’s, so scientists were able to observe the transition from the heliosphere, which is dominated by the sun, to the interstellar medium (ISM). 




Both Voyager probes launched in 1977, with Voyager 2 heading into space a few weeks before Voyager 1. The two probes are physically identical, but they took different paths through the solar system. They took advantage of the “Grand Tour,” an alignment of the planets that occurs only once every 175 years. Voyager 1 visited and got gravity assists from Jupiter and Saturn before heading off toward the edge of the solar system. Voyager 2 swung past Jupter, Saturn, Neptune, and Uranus. It made its last planetary observation of Uranus in 1989, almost a decade after Voyager 1 had started its long march toward the edge of the solar system.


When Voyager 1 reached the edge of our solar system, known as the heliopause, it no longer had a functional plasma spectrometer. As a result, there was some debate about when, exactly, the probe left our solar system. So, we missed the expected transition from warm solar plasma to the denser cold plasma of the ISM. Eventually, measurements of local electrons and magnetic field shifts confirmed it was in interstellar space. 


View full text

https://www.extremetech.com/extreme/301515-nasa-confirms-voyager-2-has-left-the-solar-system



via kbs video

edited by kcontents


1977년 8월 타이탄 로켓에 실려 발사된 보이저 2호, 접시 모양 동체에 탑재된 골든 디스크가 당시 화제를 모았습니다.


약 30cm 크기의 LP판 방식으로 고대 바빌로니아어부터 한국어까지 55개 언어로 된 인사말과 자연의 소리 115개를 담았습니다.




[티모시 페리스/골든 디스크 제작자 : "우리는 금속에 새긴 홈이 매우 오래 유지된다는 걸 알고 있습니다. 이 디스크는 (점토판 등) 역사적인 기록들과 비슷한 개념이죠."]


지구의 위치를 표시해놔 외계인의 지구 침공 빌미가 된다는 논쟁까지 당시에 벌어졌지만, 42년이 지난 지금까지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The approximate positions of Voyager 1 and 2.

(보이저 1,2호의 근접 모습)/extremetech.com

edited by kcontents


1989년 태양계의 마지막 행성인 해왕성을 지난 뒤 태양계 밖으로 향한 보이저 2호.


드디어 태양으로부터 182억 킬로미터, 빛의 속도로 16시간 반이 걸리는 곳에서 태양계와 외부 우주의 경계 자료를 보내왔습니다.




보이저가 보내온 자료로 만든 성간 우주 상상도, 태양풍이 뻗어 나가다가 멈추는 곳, 이른바 '인터스텔라'입니다.


[에드 스톤/보이저 계획 참여 과학자 : "우리는 탐사선이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는 전력이 여전히 남아있는 동안에 성간 우주에 도달할 수 있 기원했습니다."]


미 항공우주국 나사는 인류 도전의 상징 보이저 2호를 2025년까지 운용합니다.

태양계 너머는 어떤 우주가 펼쳐질지 과학계의 가슴을 뛰게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NASA's Voyager 2 becomes second spacecraft to reach interstellar space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