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집 빼고 작은집 두 채로… 설계 바꿔 몸값 높이려는 재건축 단지들


    재건축·재개발을 추진하던 조합들이 중소형 면적을 늘리는 방향으로 사업 계획을 바꾸는 사례가 늘고 있다. 사업 진행이 더뎌지는 손해를 감수하더라도 사업성을 높이는 것이 낫다는 판단에서다.


30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서울 강동구청은 지난 23일 둔촌동 ‘삼익빌라’의 사업시행계획을 변경인가하고 이를 고시했다. 삼익빌라는 2018년 1월 관리처분계획인가를 받았다. 사실상 재건축사업이 막바지에 이른 단지다. 지난해 이주가 완료됐고 곧 조합원 분양 신청을 받는다. 효성중공업이 시공을 맡았고, 일반분양은 내년 3월로 예정하고 있다.


서울 강동구 둔촌동 삼익빌라 재건축 예상 조감도. /서울시클린업시스템 캡처


삼익빌라 재건축의 관리처분계획인가 당시 건축계획은 전용 84㎡ 73가구, 전용 127㎡ 30가구, 전용 138㎡ 36가구 등 총 139가구였다. 이번 변경인가를 통해 전용 60㎡ 이하 119가구, 전용 60~85㎡ 64가구, 전용 85㎡ 초과 12가구로 변경됐다. 대형 면적이 사라지고 중소형 면적이 많이 늘어난 것이다. 상당수 조합원이 ‘1+1’인 2가구를 배정받길 원해 이뤄진 조처다.




도봉구 도봉2주택재개발도 지난 10일 사업시행계획변경인가를 통해 사업계획을 바꿨다. 종전에는 전용 84㎡A·B를 합해 161가구, 105㎡가 12가구, 130㎡가 26가구 건설될 예정이었다. 조합은 전용 59㎡ 30가구와 75㎡ 34가구를 추가하고 전용 84㎡를 175가구로 구성했다. 중대형 면적을 아예 빼버린 것이다. 조합 관계자는 "최근 중소형 면적에 대한 수요자 선호 등을 반영해 사업 계획을 바꿨다"고 설명했다.


영등포구 문래동5가 ‘진주아파트’의 경우 지난 6월 정비계획이 변경되면서 기존 299가구보다 24가구가 늘어났는데, 전용 85㎡ 초과를 40가구에서 2가구로 줄이고 전용 60㎡ 이하와 전용 60~85㎡를 각각 2가구와 60가구 늘렸다.


애초 정비사업을 진행하던 조합들이 중대형 평형을 설계에 넣은 것은 조합원들의 선호 때문이었다. 보통 재건축·재개발 조합원들은 정비사업을 통해 지금 사는 곳보다 넓은 집으로 이사하는 것을 원했다. 또 땅 모양이 네모반듯하지 않은 경우가 많아 방향과 단지 구성을 고려할 때 대형 면적이 일정 부분 포함될 수밖에 없었기도 했다.


하지만 갈수록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 환경이 나빠지면서 사업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방향으로 변하기 시작했다. 수요자 선호도가 높은 중소형 면적 비율을 높여 사업성을 높이겠다는 것. 조합원들도 큰 집 한 채보다는 작은 집 두 채를 받는 것이 낫고, 일반분양분 역시 중소형이라야 더 비싼 값을 받을 수 있다는 계산에서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해 초부터 9월까지 전국에서 거래된 아파트 매매거래 89만5521건 중 전용 85㎡ 이하는 76만1412건으로 전체의 85%를 차지하고 있다. 집값 역시 대형보다 오름폭이 컸다.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올해 9월까지 전용 95㎡ 이상부터 전용 135㎡ 미만인 중대형 아파트가 22% 오르는 동안 전용 62.8㎡ 이상부터 전용 95. 9㎡ 미만인 중형은 48% 올랐고, 전용 40㎡ 이상 전용 62.8㎡ 미만인 중소형은 34% 상승했다.


재개발업계 한 전문가는 "시장에서 실수요자들이 대형 평수를 예전만큼 찾지 않는 상황이다 보니 조합원들도 마음을 바꿔 중소형을 배정받으려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면서 "여기에 최근 청약시장에서도 중소형의 인기가 더 높다는 점까지 염두에 두고 중소형 면적 비중을 키우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혁 기자 조선비즈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