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비리, 볼수록 ‘헉’ 소리나네
 
‘비리백화점’ 한전, 직원 간 폭행 구설수
'모르쇠’ 홍보실, 알맹이 없는 답변 일관
채용 비리, 금품 수수 등 온갖 비리 얼룩

   한국전력공사(한전)가 올해 국회 국정감사에서도 어김없이 비리백화점으로 전락했다. 한전은 공기업 중에서도 특히 비리 병폐로 곪고 있다는 지적이 난무하는데 정작 당사자인 한전 측은 문제의 심각성에 대해 둔감한 눈치다. 향후에도 한전 직원들의 비리 실태가 반복될 것이라는 우려가 무색한 대목이다.

국감에 출석한 한전 김종갑 사장

지난 11일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전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 5월까지 접수된 공익제보(레드휘슬)는 211건이다. 이 가운데 사실로 드러난 사례는 54건이다. 앞서 한전은 태양광 사업 관련 비리에서부터 불성실한 업무 처리로 인한 비용 지출 등이 드러나 논란이 된 터라 이번 폭행 사건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이 의원이 확인한 제보 내역에 의하면 출장 여비를 부당 수령해 선물을 구매하거나 전용차량을 휴일에 사전승인 없이 30차례 사용한 사례가 적발됐다. 친동생을 직무 관련이 있는 하도급 업체에 취업시킨 직원도 있었다. 공기업 직원들의 도덕적 의식이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한전 내 상습폭행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피해 접수도 있다. 피해자는 사내에서 허벅지를 가격당하고 안마를 가장한 폭행이 이뤄졌으며 독방에 결박당한 채 수차례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근무 시간에도 폭행이 난무했다는 주장은 그 심각성이 크다는 지적이다.

한전 감사실 조사에서는 문제의 가해자 직원이 송별회 이후 피해자의 옷을 찢고 폭행한 뒤 편의점에서 물건을 구매하도록 하는 등 가혹행위를 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이 과정에서 피해자의 이가 빠졌다는 주장이다. 이는 당초 팀장이 선임 보고를 누락하면서 감사 전 피해자와 문제의 직원은 사측으로부터 아무런 조치를 받지 못했다.



한전 내부 직원들의 충격적인 비리가 불거진 것은 이번만이 아니다. 더군다나 이번에 알려진 비리 종류만 해도 다양하다. 그런데 한전은 이번에도 전과 같이 알맹이 없는 답변을 내놔 더 큰 우려를 사고 있다.

허태헌 한전 홍보팀장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직원 간 폭행으로 이가 빠졌다는 직원의 제보가 나온 것과 관련 “처음 듣는 이야기다. 국감에서도 쟁점이 되지는 않은 사안”이라고 말했다. 해당 제보는 11일 불거졌고 이후 일주일이 다됐는데도 말이다. 다만 취재가 시작되자 “폭행 사건은 최근 5년간 35건으로 파악됐다”고 인정했다. 덧붙여 “내부적으로 재발 방지 하겠다”는 원론적인 답변을 내놨다.
김소윤 기자 데일리비즈온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