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공사가 북한에 액화천연가스(LNG)를 공급하는 사업을 추진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정유섭 자유한국당 의원에 한국가스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가스공사는 지난해 5월 '전략경영처 남북 에너지 협력 추진반'을 구성하고 국민대 산학협력단을 통해 '북한과 천연가스 사업 협력 방안에 관한 연구' 용역을 진행했다. 용역비로는 5100여만원을 썼다.

정유섭 의원실

정 의원에 따르면 산학협력단은 지난해 12월 가스공사에 '북한의 에너지 현황 및 천연가스 사업 협력방안 연구' 최종 보고서를 제출했다.



보고서는 가스공사가 국내 발전사와 북한 서부 남포 해안가와 동부 단천항 부근에 가스발전소를 건설하고 외국에서 수입한 가스를 부유식 해상설비를 통해 공급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남포 가스발전소에서 생산한 전력을 단천 자원단지와 인근 공업지역에 공급한다는 내용이다.

또 보고서는 “2018년 들어 한반도 정세가 대화 국면으로 전환됨에 따라 남북 경협 재개에 대한 관심과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면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가 계속되고 있고 북한 협상 타결에 대해서도 단기성과를 낙관하기 힘든 상황이지만, 중장기적으로 북한 가스시장이 폭넓게 형성 될 것으로 기대돼 시장 진입 기반을 조성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와 관련 가스공사는 “북핵 해결과 대북 제재 해제를 전제로 사전 학습 차원에서 연구를 시행한 것”이라며 “북핵 해결과 유엔 제재 해제 이후 정부 정책에 따라 남북 간 가스 협력 사업을 검토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정 의원 측에 전달했다.



정 의원은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발사하는 등 북핵을 포기할 생각이 전혀 없는데도 정부는 남북 경협을 통한 '평화경제'만 강조하고 있다”며 “남북 경협은 필요하지만 한반도 평화와 국민 안전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 전자신문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