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의 역사와 미래를 알리는 새만금박물관 실시계획 고시


10월 15일 실시계획 고시, 내년 착공시작 ‘23년 개관 예정 


    새만금개발청(청장 김현숙)은 새만금 지역의 역사와 문화, 미래를 직접 보고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국립 새만금박물관 건립 실시계획을 10월 15일 고시한다고 밝혔다.


새만금박물관 실시계획은 중앙부처 간의 충분한 의견 수렴 및 도시·군관리계획 시설결정 등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수립되었다.


새만금박물관 조감도




새만금박물관은 새만금 유역의 고고·역사·민속뿐만 아니라, 새만금 방조제 건설 전후의 생활과 환경 변화상을 함께 다룰 계획으로 현재 기증·기탁 운동을 통해 전시자료 확보에 힘쓰고 있다.


새만금개발청은 국민들의 기증·기탁 운동 참여를 위해 다양한 홍보와 행사 개최, 방문 면담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기증자에게는 감사패를 증정하고 주요행사에 초청하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할 예정이다.


새만금박물관은 2023년 제25회 세계잼버리대회 개최 전 개관을 위해 2022년 완공을 목표로 내년 상반기에 공사에 착수한다.

현재 운영 중인 새만금홍보관에 박물관과 연결된 통로를 만들어 박물관과 홍보관의 통합·연계 운영을 통해 관광효과를 제고할 예정이다.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은 “새만금박물관을 새만금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수 있는 세계적인 박물관으로 만들고, 군산·김제·부안 등 주변지역을 포함한 새만금의 역사 및 세계 최장 방조제와 간척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겠다.”라고 말했다.

새만금개발청




충주 드림파크산단 2021년 착공


    충주기업도시 인근에 조성될 드림파크산업단지 건설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13일 충주시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산업입지정책심의회가 이 산단 조성사업계획을 승인함에 따라 충북도는 드림파크산단을 산업단지 지정계획에 반영했다.


시와 현대산업개발, 대흥종합건설 등 5개 사가 설립한 특수목적법인(SPC)은 2천862억 원을 투자해 충주시 중앙탑면 하구암리 용전리 일원에 175만3천㎡ 규모의 드림파크 산단을 조성할 계획이다.


충주 드림파크산업단지 위치도/한국경제

edited by kcontents 




산단이 조성되면 1천500여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3천332억 원의 생산을 유발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시는 지난 8월 산단 지정계획안을 국토부에 제출했다. 국토부와 도는 입지수요와 사업수행능력 검증을 거쳐 올해 3분기 산단 지정계획에 반영했다.


제5일반산단에 국내 승강기 업계의 맏형 현대엘리베이터가 입주하기로 하면서 산업용지 공급난을 겪는 시는 2025년까지 동충주산단과 드림파크산단을 각각 조성할 방침이다.


국토부의 드림파크산단 조성계획 승인에 따라 시는 인허가 등 본격적인 행정절차를 시작했다. 시는 올해 안에 산단 개발을 위한 본격적인 인허가 절차에 돌입해 내년 산단계획을 승인하고 2021년 상반기 산단을 착공할 예정이다.




손영진 신성장전략과장은 "드림파크산단이 조성되면 서충주 신도시의 산단들과 연계한 산업벨트를 형성해 중부내륙산업의 핵심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며 "수도권과의 접근성 및 저렴한 부지가격 등 충분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산업개발 등 드림파크산단 주주사들은 충주경제자유구역(에코풀리스) 조성사업 참여를 위해 SPC를 설립했었다. 하지만 도가 2017년 사업추진 포기를 선언하면서 사업계획을 수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호노 기자 hono77@hanmail.net 충북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