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베트남 응이손2 사업 순항...사업비 18억달러 조달 성공


모회사 보증 없이 PF 방식 조달 성공, 

국내외 금융기관 대주단 참여


석탄화력 금융지원 축소 분위기 속 

친환경 기술 적용 설득력 얻어


     한전이 베트남 응이손2 사업비 18억 달러를 모회사 보증 없이 PF 방식으로 조달하는 데 성공했다.


베트남 응이손2 사업은 한국전력과 마루베니가 각각 50% 지분을 투자해 베트남 응이손 경제구역에 1200MW 규모의 석탄화력 발전소를 건설하고 25년간 운영하는 사업이다.


베트남 응이손 2 석탄화력사업 조감도 출처 Tinhgia.net




한전은 총 사업비 25억 달러 중 76%에 해당하는 18억 달러를 조달했으며 수출입은행과 JBIC, 그리고 7개 상업은행이 대주단으로 참여했다.


한전 해외사업관리처 관계자는 “응이손 사업은 발전소의 배출가스와 관련해 베트남 국내 기준뿐 아니라 국제 기준(세계은행 기준)보다 더 엄격한 기준을 준수하고 있으며, 석탄화력에 대한 국제적인 금융지원 축소 분위기 속에서도 한·일 공적수출기관 및 국제상업은행으로부터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었던 만큼 한전의 높은 기술력과 검증된 친환경 기술을 사용해 안정적으로 사업을 수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전은 해외 석탄화력사업 중 최대 PF 규모인 18억 달러 차관 첫 인출을 성공시킴으로써 안정적인 사업추진 기반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전 세계적으로 석탄화력에 대해 곱지 않은 시선이 있는 상황에서 한전은 베트남 지방정부, 지역주민과의 긴밀한 협조 속에 건설공정도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8월 말 기준 약 39%의 공정률로 당초 목표를 초과 달성했으며, 2022년 7월 종합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응이손 2 발전소에서 생산된 전력은 전력판매계약(Power Purchase Agreement)을 통해 베트남 전력공사에 전량 판매할 계획이다. 또 베트남 정부가 대금지급에 대한 지급보증을 제공함에 따라 향후 25년간 안정적 매출과 배당수익이 예상되며, 한전은 이 사업을 통해 향후 25년간 약 15조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전망했다.

유희덕 기자 yuhd@electimes.com 전기신문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