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rkey to send troops into northern Syria as US pulls out of area, White House says


(CNN)In a remarkable announcement late Sunday night, the White House said that United States forces in northern Syria would move aside in advance of a planned Turkish military offensive.


The move marks a major shift in US foreign policy and effectively gives Turkey the green light to attack US-backed Kurdish forces. The group, long considered as among Washington's most reliable partners in Syria, has played a key strategic role in the campaign against ISIS in the region.


Presients Trump and Erdogan had a phone call Sunday where they discussed Turkey's military operation into northern Syria.




 

트럼프 "터키, 시리아 공격할 경우 터키 경제 초토화"


"언제든 미군 철수 결정 되돌려 날려버릴 수 있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시리아 북동부 지역에서 미군 철수를 결정한 뒤 터키가 '금지된 행위'로 간주되는 조치를 취할 경우 터키 경제를 완전히 파괴하고 말살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앞서 강력하게 거듭 밝힌 바와 같이 만약 터키가 나의 위대하고 비길 데 없는 지혜로 '금지 행위'로 간주될 조치를 하나라도 취할 경우 터키 경제를 완전히 파괴하고 괴멸시킬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그는 앞서 시리아 북동부 지역에서 미군 작전을 중단과 미군의 철수 계획을 재확인하면서도 "우리는 언제든 미군 철수 결정을 되돌려 날려버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시리아에서의 철수 이후 터키가 시리아 내 쿠르드족에 대한 공격을 재개할 수 있다는 우려를 불식시키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전날 백악관은 터키의 시리아 북부 침공이 임박했다는 사실을 밝히면서도 "미군은 어떤 작전도 지원하지 않을 것이며, 개입도 하지 않겠다"고 밝혔었다. 또한 침공의 영향권 내에 있는 미군도 철수시키겠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터키의 시리아 침공을 사실상 묵인하는 것이라는 국내외의 우려와 비난을 불러일으켰다.


실제로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무장관은 미군 철수 발표 직후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테러리스트들을 국경지역에서 축출함으로써 우리나라(터키)의 존립과 안보를 보장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혀 시리아 내 쿠르드 민병대 인민수비대(YPG)에 대한 군사작전 개시가 결정됐음을 알렸다.


그의 철군 선언이 오랫동안 미국과 동맹을 맺어온 쿠르드족 주도 세력에 대한 터키군의 공격 의 길을 열어줄 수 있다는 우려가 고조되며 미국 국회의원들이 초당파적으로 신속하게 비난하고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 중 한 명인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시리아에서의 미군 철수 결정을 "쿠르드족을 버리면서 미국의 명예에 오점을 남길 수 있는 재앙"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계획(미군 철수)이 진행될 경우 상원에서 결정의 번복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제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edited by kcontents


플로랑스 파를리 프랑스 국방장관은 시리아에서의 미군 철수가 이슬람국가(IS)를 강화시킬 수 있다며 미국의 시리아 북부 철수와 터키군의 공격 가능성을 면밀히 감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장관도 시리아 북동부 지역에서 미군이 철수할 경우 터키군의 공격 길이 열리게 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이창규 기자 acenes@news1.kr


edited by kcontents


Following a phone call between US President Donald Trump and Turkish President Recep Tayyip Erdogan, the White House said that Turkey would soon begin a military offensive and US forces would not be involved in the operation.




Related Article

U.S. Pullback in Syria Could Aid Assad and ISIS

https://www.nytimes.com/2019/10/07/world/middleeast/trump-turkey-syria-kurds.html


"Turkey will soon be moving forward with its long-planned operation into Northern Syria," a statement said. "The United States Armed Forces will not support or be involved in the operation, and United States forces, having defeated the ISIS territorial 'Caliphate,' will no longer be in the immediate area."


The White House added Turkey would now be responsible for all captured ISIS fighters who are currently being held by US-backed Kurdish forces in northern Syria.


As of last month, the US said about 1,000 US troops were operating in northeastern Syria. Sunday's statement did not specify if this constituted a full withdrawal of personnel from the country.


Syrian Democratic Forces fighters in Baghouz, Syria, in February. The militia fought alongside the United States to defeat the Islamic State.CreditCreditIvor Prickett for The New York Times

edited by kcontents




'Peace efforts'

Erdogan confirmed Monday that US troops had begun withdrawing from northeast Syria. He announced Saturday that Turkey had "completed our preparations and action plan" and was ready to launch a "ground and air operation" east of the Euphrates river, with the goal of establishing "peace" by clearing the region of "terrorists."


Turkey's operation is aimed at clearing the US-backed Kurdish militia -- the People's Protection Units (YPG) -- away from Turkey's border.

Ankara regards the YPG as a terrorist group affiliated with the Kurdistan Workers' Party (PKK), which has fought the Turkish state for more than three decades. But the US backs the YPG and credits the Kurds for helping defeat ISIS in Syria.



Turkey has been working with the US to establish "safe zones" that run along the Turkey-Syria border, but Anadolu reports that while Turkey welcomes the joint patrols, it has also said the US is not doing enough to set up the safe zone properly.




In a phone call with Trump, Erdogan expressed frustration over the US military's failure to implement the agreement between the two nations, according to a readout of the call released by the Turkish Presidency. The two leaders agreed to meet in Washington next month on Trump's invitation.


https://edition.cnn.com/2019/10/07/politics/white-house-turkey-syria-intl-hnk/index.html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