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 용문역 일원 19만4천㎡부지에 977세대 주거단지 조성


25일 양평 다문지구 도시개발사업 실시계획인가 고시

2021년까지 양평군 용문면 다문리 일원에 사업비 464억 원 투자

주거단지와 근린생활시설 조성 예정


  경기도는 양평군이 제출한 양평 다문지구 도시개발사업 실시계획을 인가하고 경기도보와 홈페이지를 통해 고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양평 다문지구 도시개발사업은 양평군이 사업비 464억원을 들여 2021년까지 용문면 일원 19만4,000여㎡ 부지에 977세대 규모의 주거단지와 근린생활시설 등을 환지방식으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다문지구 도시개발사업 토지이용계획도/경기도

edited by kcontents




환지방식은 토지소유주로부터 제공받은 땅을 먼저 개발 부지로 조성하고, 부지 조성비용에 해당하는 만큼 토지를 제외하고 나머지를 소유자에게 돌려주는 개발 방식이다.


양평군은 19만4,000여㎡ 가운데 9만9,000㎡를 주거용지, 2만㎡는 근린생활용지, 7만5,000㎡는 도로, 공원, 주차장 등 기반시설 용지로 개발할 예정이다.


다문지구 도시개발사업 토지이용계획도/경기도

edited by kcontents


다문지구 도시개발사업은 ‘2030 양평군 기본계획’ 상 시가화 예정용지로 계획된 용문역 배후지역에 대한 무분별한 난개발 방지와 계획적인 역세권 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게 됐다.




도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용문역 배후지를 환경친화적인 정주공간으로 조성하는 것으로 사업 완료시 지역이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기도



‘왕십리~노원’ 서울 동북선 도시철도 2024년 개통한다


총 사업비 1조4361억원 투입


    서울 성동구 왕십리부터 노원구 상계동을 잇는 ‘동북선 도시철도’가 오는 2024년 개통을 목표로 연내 착공에 들어간다.


서울시는 25일 ‘동북선 도시철도’ 실시계획을 승인하고 오는 28일 노원구 서라벌고등학교 앞 공영주차장에서 기공식을 갖는다고 25일 밝혔다.


서울 동북부를 가로지르는 동북선은 왕십리역~제기동역~고려대역~미아사거리역~월계역~하계역~상계역 등 총 연장 13.4㎞의 구간을 잇는 노선이다.


문화일보

edited by kcontents


총 사업비 1조4361억원이 투입된다.


모든 구간은 지하에 건설되며 총 16개 정거장이 새로 들어서며 이중 7개 정거장은 환승역사로 지어진다.




기존의 지하철과 빠르게 갈아탈 수 있도록 짧은 환승동선을 적용해 건설한다는 방침이다.


동북선과 환승이 가능한 역은 왕십리역(2호선, 5호선, 경의중앙선, 분당선), 제기동역(1호선), 고려대역(6호선), 미아사거리역(4호선), 월계역(1호선), 하계역(7호선), 상계역(4호선) 등 총 7개 역이다.


최병훈 도시철도사업부장은 “동북선은 기점(왕십리)역과 종점(상계)역 모두 환승이 가능한 국내 유일의 노선”이라며 “기존 노선과의 환승 등을 통해 서울 동북부 주요 지역인 노원구, 강북구, 성북구, 동대문구, 성동구 등의 대중교통 이용 편의가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동북선이 개통되면 기점인 왕십리역에서 종점인 상계역까지 13.4㎞를 환승 없이 26분에 접근할 수 있어 기존보다 11분 이상 빨라진다.


현재는 지하철로 왕십리역(2호선)에서 상계역으로 이동하려면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에서 4호선 환승으로 총 37분 내외로 이동시간이 소요됐다.




또 미아사거리역에서 강남 선릉역까지 버스로 50분 이상 걸리던 것이 동북선을 이용하면 왕십리역에서 분당선으로 환승이 가능해져 30분대로 접근이 가능해진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동북선이 개통하면 분당, 용인, 수원 등 경기 남부지역까지 하나의 생활권으로 이어져 서울 동북권 지역 경제 활성화 및 강남·북 균형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동북선에는 국내 기술로 개발한 ‘한국형무선통신기반 열차제어시스템(KRTCS, Korea Radio-based Train Control System)’이 적용된다.


승객들의 안전한 승차를 위한 ‘밀폐형 스크린도어’, 종합관제실의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으로 운영되는 ‘무인역사시설’과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모든 상황에 즉시 대처가 가능한 ‘자동안전시스템’ 등 최첨단 혁신 기술이 도입된다.


또 (전동)휠체어, 유모차 등을 이용하는 장애인이나 임산부, 노약자 등 교통약자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이동편의시설이 완비되고, 특히 24인승 대형 승강기가 설치된다.


열차는 우이신설선 도시철도와 같이 기관사가 필요 없는 무인운전 차량으로 차량내 중앙통제시스템에 따라 자동 운행된다.




2칸 1열차 편성으로 구성돼 편성 당 정원은 172명이다.


최대 운영속도는 시속 70㎞이며, 운행 간격은 출퇴근시 2분 30초~3분, 평시에는 3분 30초 ~5분 간격으로 운행될 예정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앞으로 서울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된 양천구 목동에서 동대문구 청량리까지 동서로 25.72㎞를 횡단하는 강북횡단선 도시철도까지 건설되면 동북선 도시철도와 함께 서울시 강남북 균형발전에 또 하나의 전환점이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민 기자 이데일리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