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댐 오는 11월 착공 


2024년까지 저수량 334만t 규모 건설


    전국 최초로 기초자치단체가 추진 중인 경북 봉화댐이 오는 11월쯤 착공될 전망이다.


23일 경북도에 따르면 다음달 중 봉화댐 건설을 위한 재해영향평가 심의와 실시계획 승인 고시를 거쳐 11월 중 착공할 계획이다.


봉화댐 조감도


사업 시행은 한국수자원공사, 시공사는 삼부토건㈜이다.


봉화댐은 2024년까지 춘양면 애당리에 사업비 499억원(국비 449억여원)이 투입돼 저수량 334만t 규모로 건설된다.




저수량 중 208만t은 홍수조절용이며 126만t은 생활 및 농업용수 등으로 활용된다. 

봉화댐이 건설되면 주변 지역 홍수 예방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댐 건설 예정지가 국립백두대간수목원과 바로 인접해 수목원의 안정적인 용수 공급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봉화댐 건설은 2012년 기초자치단체가 댐을 건설할 수 있도록 관련 법이 바뀐 뒤 전국에서 처음으로 추진해 2015년 기본계획을 고시하고 제반 절차가 이뤄져 왔다. 이 댐은 환경 파괴 논란으로 진통을 겪을 수밖에 없는 대형댐과 달리 홍수와 가뭄, 식수난에 대비할 맞춤형 소규모 댐으로 알려졌다.


이성균 경북도 하천과 하천계획팀장은 “봉화댐 건설을 위한 예산 확보가 완료된 상태”라며 “다음 달까지 행정 절차를 모두 마친 뒤 본격 착공하겠다”고 말했다.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서울신문 




전북 국제금융센터(JIFC) 건립 박차


    제3 금융중심지 지정과 연기금 농생명 특화 금융거점으로 도약하기 위해 전북 금융타운을 조성하는 전라북도가 금융타운의 핵심인 전북 국제금융센터(JIFC) 건립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전북 국제금융센터(JIFC) 조감도/한국경제

edited by kcontents


전북도는 지난 7월 금융타운 조성에 시급성을 요하는 국제금융센터를 도 재정사업으로 추진하기로 결정하고 전북개발공사를 보조사업자로 선정한 후 국제금융센터 건립을 위한 사전 행정절차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금융센터는 총사업비 1,158억원을 들여 금융타운 부지 중 대지면적 약 12,000㎡에 연면적 약 37,000㎡ 지하2층, 지상11층의 규모로 건립될 계획이다.

전북도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