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한강시네폴리스 산단 '손실보상' 시작


오늘부터 '2차 협의계약' 체결 

2017년 감정평가액 15% 할증


   김포한강시네폴리스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을 위한 손실보상업무가 산업단지계획 승인 8년 만에 시작됐다.<인천일보 8월12일자 9면>


㈜한강시네폴리스개발은 16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사업부지 내 토지주 등을 대상으로 2차 손실보상협의계약을 체결한다고 15일 밝혔다.


김포신문

edited by kcontents


지난달 1일 김포도시공사 주주총회를 통해 IBK/협성건설컨소시엄을 주축으로 대표이사를 포함한 임원 변경등기를 마친 한강시네폴리스개발은 지난 9일 이사회를 열고 전격적으로 보상협의계약 건을 의결했다. 




회사 측은 이날부터 추석 전인 지난 11일까지 전 사업자가 토지주 요구에 따라 양도세 감면을 위해 2016년 신탁한 토지 대금을 완불하는 등 1차로 이들을 포함해 50여명과 보상협의계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전체 사업면적의 12% 이상의 토지 소유권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강시네폴리스개발은 2차 보상협의에 나서는 토지주들에게 한해 2017년 감정평가액의 15%를 할증한 금액으로 계약을 체결하고 할증된 보상금으로 일괄 지급할 계획이다.


토지보상금 지급 지연에 따른 토지주들의 고통분담을 위한 것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으로 10월21일부터 11월11일까지 16일간(은행영업 기준일) 6000억원을 2차 보상금으로 지급하게 된다. 


2차 보상협의 대상 토지에 대한 재감정평가액이 계약 또는 지불한 보상액과 차이가 발생할 경우 차액을 추가로 정산한다는 계획도 세워뒀다.




한강시네폴리스개발 관계자는 "할증계약은 2차 보상협의 기간에 계약을 완료한 대상자만 해당된다"며 "이후 계약자는 재감정평가 금액만으로 보상계약이 진행된다"고 말했다.


가처분 결과와 상관없이 일레븐건설이 계약한 토지와 국유지인 '종달새 마을'에 대한 소유권 확보를 위해 자산관리공사와도 보상협의에 나서게 된다.


앞서 일레븐건설은 지난해 7월 김포시가 이 사업 중단을 발표하자 기존 사업자와 사업 확약을 체결하고 기존 사업자를 대신해 토지보상에 나섰었다.


김포저널

edited by kcontents




그러다 4월 김포시가 사업 재개를 위한 대체 출자자를 공모하자 사업참여 신청서를 제출했지만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에 밀리면서 불공정 공모를 들어 김포도시공사를 상대로 '입찰절차 등 무효 확인의 소' 등 2건의 소송을 제기했다.


한편, 김포시는 회사 측의 보상협의와 별도로 다음달 경기도와 오는 12월로 돼 있는 사업기간 연장 등을 위한 변경협의에 나설 계획이다. 


김포시 고촌읍 향산리와 걸포동 일대 112만1000㎡ 부지에 1조2000억여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이 사업은 2011년 경기도 산업단지계획 승인으로 시작돼 세 차례의 우선사업자 선정 등의 우여곡절을 겪어 왔었다. 

김포=권용국 기자 ykkwun@incheonilbo.com 인천일보


신안 섬마다 미술관 조성, 아트프로젝트 5년간 1000억 투입


   전남 신안군은 1004개 섬으로 둘러싼 섬 중에서 유인도(14개)에 박물관을 건립하는‘1도(島) 1뮤지움 아트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군은 섬마다 미술관과 박물관조성 사업으로 주민의 문화예술을 통한 지역활성화를 위해 앞으로 5년간 1,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일본 가가와현 나오시마, 데시마, 쇼도시마 등 세토내해에 들어선 예술의 섬에 못지 않은 관광지로 조성하겠다는 의도다.


신안 섬 모습/트래블아이

edited by kcontents


이 사업은 천사대교 개통과 여객선 야간운항 등 관광여건이 개선돼 관광객은 늘었지만, 섬 지역의 문화ㆍ관광 인프라가 부족해 방문객들의 불만이 고조되면서 비롯됐다.


군은 우선 신의면에 150억원을 투입, 2022까지 인권과 평화를 주제로 한‘동아시아 인권평화미술관’을 건립한다.




지난 1월초 지역출신 민중화가인 홍성담 작가와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미술관 사전평가, 투자심사 등 행정절차를 마치고 2020년 예산확보에 나서고 있다.


또 관광객이 몰려오는 자은도에는 한국이 배출한 세계적인 조각가 박은선 작가와 건축의 거장 마리오 보타가 참여, 조각을 주제로 임피니또 미술관이 세워진다.


미술관은 150억원 규모로 야외 조각 전시장, 상설ㆍ기획전시실, 커뮤니티 공간 등이 조성된다.

수화 김환기 선생의 고향 안좌도는 ‘자연 그대로의 미술관’이 130억원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현재 실시설계를 마치고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가가와현 나오시마(直島)/travel.navitime.com




관련기사

자연·마을·경관 등을 활용한 예술 프로젝트 ‘나오시마’

여름조경학교 글로벌캠프 일본답사-나오시마

https://www.lafent.com/inews/news_view.html?news_id=124611

edited by kcontents


구글

edited by kcontents


군은 2015년 조성된 흑산도 철새박물관과 압해도 저녁노을미술관, 지난해 암태도 에로스서각박물관에 이어, 현재 운영하고 있는 임자도 조희룡 전시관은 미술관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최근 하의도에 천사상 미술관, 안좌도 세계화석광물박물관도 잇따라 개관했다.

에로스서각박물관은 천사대교 개통 이후 지금까지 41만명이 다녀갔다.


박우량 신안군수는“그동안 선착장이나 방조제, 농로 포장 등 사회간접자본(SOC) 확충에 예산을 쓴 결과, 이제는 섬을 방문할 좋은 여건이 갖춰졌다”며“정부의 박물ㆍ미술관 진흥 중장기 계획에 따라 문화시설을 보강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일보=신안)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アートな島、直島を満喫してきた!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