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 첫 단추 끼웠다


대전도시공사 "사업자 KPIH, 토지매매대금 594억원 완납"

다음 달 착공해 2022년 말 터미널 운영 시작


    대전지역 숙원사업 중 하나인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이 우여곡절 끝에 첫 단추를 끼웠다.


대전도시공사는 10일 사업자인 ㈜케이피아이에이치(KPIH)가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부지 10만2천80㎡ 중 고속·시외버스 터미널 용지 3만2천693㎡ 매매대금 594억318만1천원을 완납했다고 밝혔다.


대금이 모두 납부됐으나 토지 소유권은 사업 준공 때까지 대전도시공사가 갖는다.


시공사 금호 유력


대전 유성 광역복합환승센터 조감도[대전 유성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금 납부가 마무리됨에 따라 KPIH는 대전시 건축위원회 구조안전 심의를 거쳐 다음 달 공사를 시작, 2022년 말 터미널 운영을 시작할 계획이다.




애초 2021년 말 운영 개시를 목표로 했으나 교통영향평가 지적사항인 주차장 추가 확보를 위해 지하층을 4층에서 7층으로 늘리면서 공사 기간이 1년가량 늘어났다.


유영균 대전도시공사 사장은 "지역민의 숙원이자 지역 발전에 크게 기여할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나무위키

edited by kcontents


앞서 KPIH는 애초 지난달 말까지 계약을 체결하고 대금도 납부하겠다고 했으나, 계약서 내용 협의·수정을 이유로 계약을 미뤘다.


당시 KPIH는 보도자료를 통해 "약속을 이행하지 못함에 따라 시민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KPIH의 투자유치 역량에 의문이 제기되고, 최근에는 상가 불법 선분양 논란까지 일어 관할 자치구가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KPIH는 유성구 구암동 일원에 복합터미널을 비롯해 환승시설, 문화시설, 업무시설(오피스텔), 행복주택, 지원시설 등을 짓는 7천900억원 규모의 유성 광역복합환승센터 조성사업을 맡고 있다.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cobra@yna.co.kr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