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소 건설기업 공무직 안전관리자 수급 ‘어려움’


건협서울시회, 51개 기업 74.5% 

기술인력 ‘불안정’ 호소 “40세 이하 기술인력 지속적 하락”


    서울 중소 건설기업 대부분이 기술인력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건설협회서울시회는 최근 ‘중소 건설기업의 기술인력 수급실태 진단 및 정책적 지원방안 연구’ 보고서를 발간하고 서울시 중소 건설기업의 기술인력 수급여건 개선을 위한 지원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safetynetwork.co.kr

edited by kcontents


건설협회서울시회 회원사 대상 설문조사에 응답한 51개 기업의 74.5%가 기술인력 수급의 불안정을 경험했으며, 특히 공무직과 안전관리자 수급이 어렵다고 응답했다.


특히 40세 이하 기술인력 비중의 지속적 하락으로 조직 구성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응답했다.




보고서는 고용 지원, 인센티브 지급, 교육·훈련 지원 등 중소 건설기업이 활용 가능한 중앙 정부 부처의 지원사업 활용도가 매우 낮으며, 인지 조차 미흡한 실정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정부 지원사업에 대한 인지도는 평균 41.2%로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었으며, 알고 있더라도 복잡한 행정절차 등으로 활용을 주저하는 기업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설문조사에 응답한 기업들은 중·장년층 기술인력의 고용지원과 경영여건 개선을 지원할 수 있는 정부 지원사업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설산업연구원 손태홍 미래기술전략연구실장은 “중소 건설기업이 활용 가능한 정부 지원사업 접근성 향상을 위해 건설협회의 컨설팅 지원 기능 강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정부 지원정책이 청년, 실업자, 고령자에만 집중돼 중소 건설기업의 허리에 해당하는 35세∼59세 근로자는 지원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고 주장했다.




이밖에도 경력·숙련직 기능인력이 건설 기술인력으로 진입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하는 방안 검토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현재의 ‘건설기술인 역량지수’ 제도에서도 기능인력이 기술인력으로 진입할 수 있는 길은 열려있으나 초급에 국한되며, 중급·고급·특급 기술인력으로의 성장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실정이다.


따라서 보고서는 국토교통부가 검토 중인 기능인등급제의 시행 및 정착에 따라 기능인력의 기술인력으로의 진입 및 활용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보고서는 상기 개선방안 및 정책과제는 공공 발주물량의 양적·질적 개선이 반드시 뒷받침되어야 함을 강조하고 있다.


2019년 상반기 정부가 발표한 104조원 규모의 인프라 투자계획의 조속한 추진을 위한 예산 확보가 필요하고 산업의 지속성과 시장의 안정성 제고를 위해 균형적 발주계획 수립을 토대로 실행됨이 바람직하다고 보고서는 강조하고 있다.


대한건설협회 서울시회 관계자는 “보고서에서 제시한 방안을 국토교통부,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와 건설기술교육원 등 교육기관 및 관계요로에 건의하는 등 실질적으로 중소건설기업의 기술인력 수급에 도움이 되도록 추진할 계획” 이라고 밝혔다.

대한건설협회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