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림, ‘잠원동아아파트 리모델링사업’ 설계 수주


친환경 명품단지 조성… 아파트 리모델링 이정표 제시 기대

서울 강남권, 1기 신도시 중심으로 아파트 리모델링사업 ‘활발’

희림, 업계 최고 리모델링 설계 기술력·노하우 바탕 시장 공략 본격화


    (주)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이하 희림)가 ‘잠원동아아파트 리모델링사업’ 설계를 수행, 친환경 명품단지 조성으로 아파트 리모델링 새로운 모델 제시는 물론 리모델링 시장 확대에 적극 나섰다.


글로벌 건축설계 및 CM·감리업체 희림은 업계 최고의 아파트 리모델링사업 설계 기술력과 노하우를 앞세워 ‘잠원동아아파트 리모델링사업’ 설계사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잠원동아아파트는 지하 2층·최상 20층, 총 991세대로 이루어져 있으며, 용적률은 316%로 높아 재건축을 통한 사업성이 상대적으로 낮은 단지에 속한다. 희림은 수평, 수직, 별동증축 등 리모델링을 통해 세대 전용면적을 확장하고, 주차공간 추가 확보를 통해 주거환경을 개선할 계획이다. 특히 법에서 허용하는 일반분양세대를 추가 확보해 사업성 증대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희림이 잠원동아아파트 리모델링사업 설계를 수행한다. 사진은 잠원동아파트 리모델링 투시도.


또한 스카이커뮤니티 및 지붕 디자인 특화로 상징성을 확보하고, 새로운 입면 패턴을 적용해 세련된 도시경관을 창출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풍부한 녹지공간 및 수공간 등 유럽식 정원을 갖춘 친환경 단지로 조성해 잠원동아아파트를 최고의 명품단지로 설계할 예정이다.




최근 정부가 아파트 재건축사업 규제를 강화하자 리모델링사업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분당, 일산, 평촌 등 1기 신도시를 중심으로 간헐적으로 추진되던 리모델링사업이 최근 들어 서울 전역의 노후 단지로 확산되고 있다.


리모델링은 준공 후 15년이 지난 아파트를 대상으로 건물(동)을 수직 또는 수평증축하거나 별도의 동을 새로 지어 기존 가구 수보다 최대 15%까지 늘리고, 주차장 등 주거환경도 개선하는 건축 방식을 말한다.


건설업계에 따르면 현재 서울과 1기 신도시에서 리모델링사업이 추진 중인 아파트 단지는 총 39곳이다.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 시행, 안전진단 강화 등 각종 규제로 재건축사업이 제동이 걸리면서 상대적으로 인허가 절차가 까다롭지 않고, 사업기간도 짧은 리모델링을 선택하는 단지가 증가하는 추세다.


희림은 업계 최고의 리모델링사업 설계 기술력을 바탕으로 각 분야별 전문가들이 컨설팅, 설계, 친환경, 구조, 기계, 전기 등의 연합팀을 구성해 리모델링 추진에서 준공까지 원스톱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압구정 현대 사원아파트, 평촌 목련3단지 우성아파트 등 대규모 아파트 단지 리모델링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경험이 있다.




희림 관계자는 “무엇보다도 리모델링은 기존 골조를 보존한 상태에서 증축에 따른 안전 보강이 기본적으로 뒷받침돼야 하기 때문에 고도의 설계 기술력이 필수”라며 “희림은 아제르바이잔, 이란 등 강진지역에서 내진설계를 적용한 건축물을 설계한 경험 등 건물에 대한 안정성을 확보하고 있는 만큼 최고의 기술력을 발휘하는데 역량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 관계자는 “최근 노후주택 급증과 재건축 규제 강화로 아파트 리모델링시장이 다시 활기를 되찾고 있다“며, “미국, 영국 등 선진국은 리모델링시장이 전체 건설시장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약 10% 수준에 불과, 그렇기 때문에 앞으로 국내 리모델링시장에 대한 기대감은 여전히 크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건설산업연구원에 따르면 국내 아파트 리모델링시장 규모는 2020년에는 10조4,00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국토일보 하종숙 기자]


출처 : 국토일보(http://www.ikld.kr)




LH, 광주 선운지구2 A-2블록 공동주택 설계공모 당선작 선정


유탑엔지니어링건축사사무소, 

광주 선운지구2 A-2블록 15억6900만 원 규모


     유탑엔지니어링건축사사무소가 최근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진행한 광주 선운지구2 A-2블록 공동주택 현상설계 공모전에서 당선됐다고 4일 밝혔다.


앞서 LH 한국토지주택공사는 공공주택을 공급하기 위해 현상설계 공모에 나섰다. 이번 공모전은 공공 주거복지 및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신혼부부, 근로자, 주거약자를 대상으로 생활비 절감, 아이 중심 단지, 커뮤니티 시설 특화 설계, 인근 산업과 농공단지 배후 주거가 가능한 곳을 선정했다. 


유탑엔지니어링건축사사무소는 LH가 심사한 광주 선운지구2 A-2블록 공동주택 현상설계 공모 당선으로 15억6900만 원의 설계 용역비를 확보했다.


선운지구2 A-2블록 공동주택(사진=유탑엔지니어링)


이 회사는 도시의 다양한 생활과 서비스를 언제나 가깝게 누리며, 일상 속에서 휴식과 여가를 즐길 수 있는 모든 것이 갖춰진 복합공간으로서 지속 가능한 주거단지를 제안했다.


전 가구 남향배치를 통하여 주민들의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하고 열린 통경축 확보로 바람길을 형성, 각 계층별 특성을 반영한 전용면적 26㎡, 29㎡, 37㎡, 49㎡의 다채로운 평면의 소형주택을 설계했다. 


복리 및 후생시설로는 주민카페, 방과 후 돌봄교실, 맘스카페, 어린이집, 청년공방, 코인세탁실 등을 구성했으며 이외에도 생태놀이터, 큐브놀이터, 아쿠아 놀이터 등의 체육 및 놀이시설, 주차대수 412대의 주차장 등을 구성했다.


이번 현상설계 공모 부지인 광주 선운지구2 A-2블록은 연면적 4만5751.56㎡에 총 606가구로 이뤄지며 용적률은 178.91%다. 


한편 유탑엔지니어링건축사사무소는 광주광역시에 기반을 두고 있으며 설계, 감리·CM 등의 다양한 분야에 진출해 있다.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 순천만 국제 습지센터, 광주하계U대회 수영장, 여수 청소년 해양교육원 등을 설계하기도 했다.

구성헌 기자 carlove@etoday.co.kr 이투데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