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정권 초기에도 UAE, 원전 정비사업 적극 참여 요청 불구

탈원전 지속에 관리 안하다가 부정적 입장 나오니

청와대 한수원 UAE에 급파 그나마 반쪽짜리라도 수주한 것


수주 '확률 0%'는 정부의 새빨간 거짓말

(케이콘텐츠편집자주)


    한국수력원자력이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원전 정비사업 수주를 문재인정부 집권 후 어렵게 성취한 ‘반전 계약’이라고 홍보하고 나섰지만 실제로는 문정부 취임 당해까지도 UAE 측에서 한국전력과 한수원에 60년 안전 운영을 당부하며 협력을 요청했던 것으로 3일 확인됐다. 한수원이 바라카원전 정비사업 수주 성과를 과장했다는 지적이 나오는 대목이다.


자유한국당 정유섭 의원이 한전으로부터 제출받은 ‘바라카원전 리더십 워크숍’ 출장 보고서 등에 따르면 한수원·한전·한전기술 등은 바라카원전 준공을 앞둔 2017년 11월25∼26일 UAE 아부다비를 방문, ENEC(UAE 전력공사)와 나와(Nawah) 경영진을 만나 바라카원전 적기준공과 안전 운영을 위한 회의를 개최했다.


 큰 소리 치다 불리한 상황되면 꼬리 내려

정상적 국가 운영 아냐

(케이콘텐츠편집자주)


한국전력 컨소시엄이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에 건설 중인 원자력발전소 전경/Emirates Nuclear Energy Corporation

edited by kcontents


당시 회의에서 ENEC과 나와의 경영진은 바라카원전 공사를 진행해온 팀코리아 컨소시엄에 안정적인 공사 마무리와 운영을 요청했다. 한전은 ENEC와 나와 경영진에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참석을 초청하며 끈끈한 관계를 자랑했다.




원전을 발주한 ENEC 경영진은 “지금까지의 성과가 매우 자랑스러우며 성공에 대해 확신한다”며 “바라카원전의 참조 발전소의 성공적인 경험을 공유해 적용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ENEC의 자회사로 바라카원전의 운영을 담당하는 나와 경영진은 “팀코리아 모두가 나와의 안전한 운영준비 지원을 희망한다”며 “60년 동안 운영될 바라카원전을 위해 UAE와 한국의 상호 신뢰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내용은 문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 이후 탈원전 정책이 본격화하기 전인 6개월가량은 UAE 측에서 바라카원전의 안정적인 운영·정비를 위해 팀코리아에 협력을 당부한 상황을 잘 보여준다는 분석이다. 즉 2017년 연말까지만 하더라도 UAE와 팀코리아 사이에 원전 공사와 추후 운영에 대한 협의가 원만했다는 얘기로, 정비사업 수주 이후 한수원의 설명과는 다르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한수원은 지난달 24일 바라카원전 장기정비사업계약 수주를 ‘반쪽 계약’이 아니라 문정부가 UAE에 임종석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을 특사로 파견하고 한수원이 팀코리아에 뒤늦게 참여하면서 얻어낸 ‘반전 계약’이라고 주장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정부 때인) 2017년 2월 정비계약 수주 협상이 사실상 (실패로) 종료됐던 상황”이라며 “문정부 출범 이후 적극적인 협상으로 수주 가능성 0%였던 것을 뒤집고 수주에 성공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수원 관계자는 이날 세계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ENEC과의 보안 유지 계약 때문에 상세한 계약 과정과 내용에 대해서는 답할 수 없다”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5~10년뒤 전문인력 사라질 탈원전 한국… UAE 변심 불렀다

https://conpaper.tistory.com/78666

[폭망하는 한국 원전산업] UAE 원전정비사업 참사...영국에 이어 사우디로 이어진다

https://conpaper.tistory.com/78644

[입으로만 국가운영하는 정부] 장기·단독 수주 자신했는데…`5년 하도급계약` 받아든 한수원..."국가적 수치"

https://conpaper.tistory.com/78636

edited by kcontents


정 의원은 “우리 기술로 만든 UAE 바라카원전의 정비사업은 사실상 따놓은 당상과 다름없었다”며 “현 정부 출범 이후에도 원활한 협의가 이뤄지던 바라카원전 운영·정비 논의가 탈원전 정책과 원전 기술 유출 의혹 사건 등의 영향을 받아 어그러진 것이 아닌지 관계 당국이 소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창훈 기자 corazon@segye.com 세계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