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HI develops explosion-proof robot

10 June 2019


Japan's Mitsubishi Heavy Industries (MHI) has used the experience it has gained from developing robots for inspecting nuclear power plants in accident situations to develop an explosion-proof robot for inspecting and monitoring industrial facilities. A prototype EX ROVR robot has been tested at a Japanese oil refinery.



The EX ROVR undergoing tests at the Mizushima refinery (Image: MHI)


 

미쓰비시중공업, 플랜트 안전점검용 '방폭 로봇' 개발


'JXTG에너지'와 주행시험 실시


    일본 미쓰비시중공업이 플랜트 시설 순회용 방폭(防爆) 로봇 '엑스 로버(EX ROVR)'를 개발하고 정유기업인 ‘JXTG에너지’와 공동으로 주행 시험을 실시했다고 발표했다.


방폭 로봇은 정유 공장이나 화학 공장 등 대규모 플랜트 시설을 자율적으로 순회하면서 인화성 가스로부터 나오는 화염, 열기, 폭발 등을 인지하고 위험성을 억제할 수 있는 기능을 갖춘 특수 로봇이다.


이번 주행 시험은 오카야마현에 있는 JXTG의 ‘미즈시마제유소(水島製油所)’에서 진행됐다. 로봇의 계단 오르내리기, 좁은 플랜트 시설 내부의 자율 이동, 각종 센서에 의한 데이터 취득, 도킹 스테이션을 통한 로봇 재충전, 연속 자율 이동 기능 등을 테스트했다. 미쓰비시 측은 JXTG에너지의 주행 시험을 통해 일상 순회 점검, 비상 대응을 위한 기초 요건 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미쓰비시는 원자력 발전소 사고 수습 지원 활동 등으로 성과를 거둔 로봇 기술을 바탕으로 플랜트 순회 방폭 로봇을 개발했다. 이 로봇은 일본 방폭 지침과 유럽 등에서 채택하고 있는 방폭 지침과 인증 기준인 ‘ATEX/IECEx’에 적합하도록 개발됐다. 가연성 가스가 있는 위험장소(Zone1)에서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사진:미쓰비시중공업


양사는 이번 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로봇의 개량 작업을 실시, 내년도에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플랜트의 점검 밀도 향상이나 안전성 강화를 위해 다양한 플랜트 환경에서 시험·실증을 실시해 상용화를 준비할 계획이다. 일본경제신문은 이 로봇이 상용화되면 대당 3천~5천만엔대에 판매될 것으로 예측했다.

장길수  ksjang@irobotnews.com로봇신문사


edited by kcontents


MHI said it develop the EX ROVR plant inspection robot with explosion protection features to limit the danger of the robot itself igniting an explosion or fire from electrical sparks or heat, even in areas with flammable gas.


A demonstration run using the robot was recently conducted by MHI jointly with JXTG Nippon Oil & Energy Corporation at its Mizushima Refinery in Kurashiki, Okayama Prefecture.




During the test, the EX ROVR moved autonomously through several floors of the narrow plant building including navigating stairs, collected data from its various sensors, and managed continuous automated operation including charging at a docking station, MHI said.


The robot is still in development, but the test confirmed that it meets the requirements for basic functionality to conduct routine patrol inspections at JXTG Energy's plant, and handle emergency situations. MHI and JXTG Energy will thoroughly analyse the test results to further resolve issues, and make improvements.


MHI said it will conduct further tests and demonstrations in a range of plant environments in order to "further expand inspection and surveillance functionality and enhance safety", with the aim of commercialisation. It is developing the explosion-proof plant inspection robot "based on its success with robotics technologies in such areas as support for nuclear plant accident containment".


MHI is one of several companies that has developed robots for use in the inspection and decommissioning of the damaged Fukushima Daiichi nuclear power plant.


irobotnews.com

edited by kcontents


The MEISTeR (Maintenance Equipment Integrated System of Telecontrol Robot) can trace its ancestry back to the RaBOT (Radiation-proof Robot) nuclear hazard response robot developed by MHI in response to a 1999 criticality accident at the Tokai-mura nuclear fuel processing facility. MEISTeR has two arms which can be fitted with different tools to enable it to carry out tasks such as carrying objects, drilling and opening and closing valves.




MHI also developed the Super-Giraffe (for Global Innovative Robot Arm for Future Evolution) for performing various tasks at Fukushima Daiichi. The Super-Giraffe comprises four modules: a platform, a load-lifting module, a robot arm and an attachment tool.

https://world-nuclear-news.org/Articles/MHI-develops-explosion-proof-robot


Watch out for traffic 'RoboCop' at Changi Airport

PUBLISHEDJUN 5, 2019, 5:00 AM SGT


A robot traffic cop is doing the rounds at Changi Airport.


A Certis robot attracting the attention of curious visitors at Jewel Changi Airport yesterday. The robot traffic cop, which is on trial, conducts patrols but does not issue summonses.ST PHOTO: JASON QUAH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교통 경찰 로봇 등장


보안 서비스 업체 '서티스',테스트 진행


    싱가포르 '창이공항(Changi Airport)'에 로봇 교통경찰이 등장했다.


'스트레이츠 타임즈'가 입수한 영상에 따르면 키 1m 안팎의 주황색과 검은색 로봇에는 '교통 업무 집행 중’이라는 글자가 깜빡거리고 있다. 로봇은 멈춰서서 불법 주차한 차에 카메라를 향하게 한 다음 ‘주차 금지’라는 표시를 깜박인다.




창이 공항의 보안 서비스를 제공하는 서티스(Certis) 소속의 이 로봇은 현재 테스트 중이다. 순찰을 하지만 소환장을 발부하지는 않는다.


서티스 대변인은 "첨단 보안 운영에서 새로운 개념을 재구상하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의 일환으로 2주 동안 창이 공항에서 테스트를 진행해 왔다"며 “로봇은 완전히 자율적이며 원활한 교통 흐름을 촉진한다"고 설명했다.


이들 로봇은 다른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 배치되는 서티스 직원들의 업무도 어느 정도 덜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서티스가 창이 공항에서 배치하는 직원은 약 4000명으로 기술을 활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할 수밖에 없다.


가령 터미널2의 서티스 통합운영 센터(Certis Integrated Operations Center)에서 수천 대의 카메라 네트워크는 직원들이 여객 터미널, 공항 주변 및 공항 대로를 24시간 감시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하지만 서티스 측은 기술이 계속 발전하고 로봇이 몇 가지 보안 기능을 수행하더라도 인간의 개입은 항상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기술이 더 빠르고, 더 효과적으로 일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겠지만 결코 인간을 100% 대체할 수는 없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로봇 실험은 보다 효율적인 운영과 인력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기 위한 창이 공항의 최신 기술 이니셔티브다. 지난 몇년 동안 승객 탑승 수속에서부터 수하물 및 화물 취급, 청소 서비스에 이르기까지 새로운 기술과 시스템이 등장했다. 이제 승객 10명 중 7명 이상이 창이의 빠르고 매끄러운 여행 이니셔티브(Fast and Seamless Travel initiatives)에 액세스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고객들은 셀프 서비스 체크인, 가방 태깅 그리고 탑승을 선택할 수 있다.

김지영  robot3@irobotnews.com 로봇신문사


edited by kcontents


In a video obtained by The Straits Times, an orange and black robot - about a metre tall - with the words "Traffic Enforcement in Progress" flashing, stops, points its camera at a car that is waiting at an unauthorised area and flashes the words "No Parking".


The robot belongs to Certis, which provides security services at Changi Airport, and is on trial.

It conducts patrols but does not issue summonses.




A Certis spokesman said: "As part of our ongoing efforts to re-imagine new concepts in advanced security operations, Certis has been conducting trials at Changi Airport in the past two weeks."


The robot is fully autonomous and encourages smooth traffic flow, added the spokesman.


If feasible, such robots will take some of the load off Certis officers who can then be re-deployed.


At Changi Airport, where the firm has about 4,000 staff, leveraging technology is critical, Mr Tan Toi Chia, senior vice-president of corporate planning, group communications and marketing at Certis, said last month.


At the Certis Integrated Operations Centre in Terminal 2, for example, a network of thousands of cameras helps staff keep watch on the passenger terminals, airport perimeter and Airport Boulevard round the clock.


Even as technology continues to develop and robots perform some security functions, "the human touch will always be required", Mr Tan told The Straits Times.


"Technology will help us do things better, faster and more effectively, but it will never replace humans 100 per cent," he said.


There's A Cool Robot Enforcer Patrolling Jewel Changi Airport/Goody Feed

edited by kcontents


The robot trial is the latest initiative at Changi Airport, which has been turning to technology to operate more efficiently and reduce the reliance on manpower.


Across all operations - from passenger check-in to baggage and cargo handling, as well as cleaning services - new technology and systems have been rolled out in the last few years.




For example, more than seven in 10 departing passengers now have access to Changi's Fast and Seamless Travel (Fast) initiatives.


This allows them to opt for self-service check-in, bag tagging and boarding.

https://www.straitstimes.com/singapore/transport/watch-out-for-traffic-robocop-at-changi-airport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