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유람선 침몰 순간 추가 영상 공개…선미 승객들 모습도


사고 낸 크루즈선 후진해서 잠시 멈췄다가 다시 전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가 추돌 사고를 당할 때 모습이 찍힌 추가 영상이 1일(현지시간) 공개됐다.


현지 유람선 업체들로 구성된 '크루즈 동맹'은 지난달 29일 밤 사고 발생 당시 머르기트 다리 인근에서 추돌 모습이 찍힌 영상을 공개했다. 사고를 당한 허블레아니의 소속 선사 파노라마 데크도 크루즈 동맹에 속해 있다.


앞서 경찰이 지난달 30일 공개했던 영상은 추돌 사고를 낸 크루즈 선박 바이킹 시긴이 허블레아니를 지나가면서 가리고 있지만, 1일 공개된 영상은 반대로 허블레아니 쪽에서 찍힌 영상이다.


추가 공개된 영상에서 바이킹 시긴은 허블레아니를 들이받은 뒤 화면에서 사라졌다가 후진해 사고 지점까지 온 뒤 다시 앞으로 갔다.


두 배의 위치가 화면 오른쪽에서만 잡혀 경찰 영상과 마찬가지로 정확히 사고 원인을 가리기는 쉽지 않지만, 바이킹 시긴이 후진했다가 다시 앞으로 가는 모습이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추돌 당시 허블레아니 선미 갑판 위에 있는 일부 승객들의 모습도 영상에 담겼다.

바이킹 시긴의 갑판 위에 있던 승객들이 사고 직후 소리를 지르는 듯한 모습도 있다.




헝가리 현지 매체 index.hu는 화면 확대 분석 결과 희미하지만 사고 직후 물에 빠진 5∼6명의 움직임을 볼 수 있으며, 바이킹 시긴 승무원들이 황급하게 뛰어다니면서 두 개의 구명조끼를 던지는 모습도 볼 수 있다고 전했다.


경찰의 조사를 받은 바이킹 시긴 선장(64)은 1일 법원이 영장을 발부하면서 구속됐다.

경찰과 검찰은 선장에게 부주의, 태만으로 인명 사고를 낸 혐의를 적용해 지난달 30일 영장을 청구했다.

[연합뉴스]매일경제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