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육량 대비 '복부지방량' 심혈관질환 위험 보여준다"


분당서울대병원, 1만7천명 분석

정상체중 위험 지표로 활용


   근육량 대비 복부지방량이 고혈압, 관상동맥 질환 등과 같은 심혈관질환 위험을 잘 나타낸다는 국내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김주영 교수팀은 근육 감소를 나타내는 여러 지표 가운데 한국인에게 발생하는 심혈관질환의 위험 요인을 비교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만성 염증의 주범 내장 지방 모습/채널A 블로그

edited by kcontents


근육량이 줄어들면 심혈관질환의 위험이 커지는데, 기존에는 근육 감소를 나타내는 지표로 일정하게 쓰이는 기준이 없었다.




이에 연구팀은 2008∼2011년 한국인 1만7천870명을 대상으로 사지 근육량을 키, 체중, 체질량지수, 체지방 보정 지표, 근육량과 복부지방의 비율 등 총 5가지 지표로 나눠 비교했다.


그 결과 비만도에 따라 심혈관질환 위험도를 나타내는 지표에 차이가 있었다.


먼저 체질량지수가 30 미만으로 고도비만이 아닐 때 심혈관질환을 잘 나타내는 지표는 '근육량 대비 복부지방량'으로 확인됐다.


 

내장지방의 구조

https://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nowbe0703&logNo=220019770154&proxyReferer=https%3A%2F%2Fwww.google.co.kr%2F

edited by kcontents


이는 근육 자체의 양이 줄어들 때보다는 근육량보다 지방이 과다하게 축적돼있을 때 심혈관질환의 위험도와 유의한 관련이 있다는 뜻이다.


체질량지수가 30 이상으로 고도비만인 경우에는 '키로 보정한 근육의 절대량' 지표가 심혈관질환의 위험도를 더 잘 반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교수는 "허리둘레와 같이 일반적으로 알려진 비만 기준으로 심혈관질환을 평가하면 저체중이나 정상 체중인 사람에게 발생하는 심혈관질환의 위험을 간과하기 쉽다"며 "이번 연구는 정상 체중이지만 대사학적으로는 비만 위험을 평가하는 지표로 활용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심장학회지 'JACC'(Journal of the 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연합뉴스]매일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