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공공사업 계약서류 전면 '전자화'..."방문 필요없어"

"온라인으로 제출 하세요"

3월 말부터 ‘나라장터’서 온라인으로 편리하게 접수‧처리
 
    앞으로 서울시와 계약을 체결하는 기업은 시청에 방문하지 않고 계약서류를 온라인으로 제출하면 된다. 시는 기업의 편의를 높이고 계약업무를 신속하게 처리하기 위해 3월 말부터 ‘나라장터 시스템(http://www.g2b.go.kr)’을 통해 입찰에서 대금지급에 이르는 계약서류를 온라인으로 접수해 처리한다고 밝혔다.
  
‘나라장터’는 지방자치단체, 중앙부처, 공기업 등 전국 공공기관이 입찰과 계약업무처리를 할 수 있도록 조달청에서 통합 운영하는 홈페이지로 공공사업을 수행하는 기업이 이용하는 입찰·계약시스템이다.  
▴ 나라장터(g2b) 시스템 메인화면



계약서류 종이 출력 보관 22종 → 7종 간소화
6천5백만 원 예산↓ 효과

내년부터 인건비‧공공요금 등 회계서류도 전자화

나라장터(g2b) 시스템 메인화면 http://www.g2b.go.kr/index.jsp

edited by kcontents 

서울시가 나라장터를 통해 계약서류를 접수·처리하는 과정에서 일부 부서가 기업에게 불필요한 방문이나 종이서류 제출을 관행적으로 요구하는 경우가 있었으나, 직접 방문으로 인한 기업 불편을 해소하고자 계약서류 무방문 온라인 처리를 전 계약업무에 전면 시행하는 것이다.

기업들은 기존에 직접 방문해 제출했던 대표적인 계약서류 5종(적격심사신청서, 착공신고서, 선금신청서, 준공신고서, 대가청구서)을 나라장터 기능을 활용해 온라인으로 간단하게 제출할 수 있다. 

계약서류를 전자로 제출하게 되면 혹시라도 누락되거나 잘못 기재된 서류를 언제든지 간편하게 보완할 수 있고, 직접 방문에 비해 서류를 제출하는 시간이 대폭 단축돼 신속한 업무처리가 가능하다. 

또한 시는 계약서류를 종이로 출력해 보관하던 업무절차를 개선한다. 그동안 출력해왔던 평균 22종의 계약서류 중 업무처리에 필수적인 서류 7종만 출력하고 사업계획서, 서약서 등 그 밖의 서류는 전자파일 형태로 보관한다는 계획이다. 

서류 간소화를 통해 계약 한 건당 평균 69매에서 15매로 종이 문서 출력량이 대폭 감소해 연간 약 6천 5백만 원의 예산절감은 물론 서류 보관공간까지 확보해 효율적인 사무환경을 조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해 시(본청·사업소)에서 계약을 체결하여 추진한 사업은 총 1만 3천여 건으로, 사업 한 건당 입찰공고부터 계약체결까지 평균 69매의 서류를 출력했고 연간 약 8천 3백만 원 이상의 인쇄비용이 사용됐다.  

금번 계약서류 간소화와 더불어 인건비, 공공요금 등 일반지출 회계서류도 내년 1월부터 전면 전자화하여 ‘종이없는 재무행정’을 구현할 계획이다.  

전자결재 시스템과 회계 시스템 연계, 전자서고 추진 등 행정안전부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일반지출 회계서류까지 전자화하면 연간 약 3억 4천만 원의 예산절감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변서영 재무과장은 “계약서류 전자화 전면 시행을 통해 불필요한 관행을 없애 기업들이 보다 편리하게 서울시의 사업을 수행하고 비용절감과 행정 효율을 높이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회계분야의 시민 편의와 업무 효율을 제고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