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u, flu-like illnesses linked to increased risk of stroke, neck artery tears

Date: January 30, 2019


Source:

American Heart Association


Summary:

Flu-like illnesses are associated with an increased risk of stroke and neck artery dissection. The risk of stroke and neck artery dissections are greatest within a month of a flu-like illness.




Medical News Today


 

독감 겪은 후 뇌졸중 위험 높아진다

 

뇌경색(stroke),

경동맥 박리(carotid artery dissection)


   독감을 겪은 후에는 최장 1~2년까지 뇌경색 또는 경동맥 박리(carotid artery dissection)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경동맥 박리란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목 동맥의 내막벽이 찢어져 막 사이로 혈액이 새어나가면서 막이 분리되는 현상으로 뇌경색으로 이어질 수 있다.


미국 컬럼비아 대학 의대의 두 연구팀이 따로따로 진행한 연구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31일 보도했다.




이 중 아멜리아 보엠 신경역학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뇌경색 환자 3만912명의 의료기록을 분석했다.


그 결과 독감으로 확진되거나 독감 증상(기침, 고열, 몸살, 피로 등)이 시작된 사람은 그로부터 15일 안에 뇌경색 위험이 40% 가까이 높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러한 위험은 독감 시작 후 15일 사이에 정점에 이르고 이후부터 점차 낮아졌지만, 최장 1년까지 지속됐다.

조사 대상 환자는 49%가 남성, 20%가 흑인, 84%가 도시 거주자였고 평균연령은 71.9세였다.


흑인과 백인, 남성과 여성, 도시와 지방 거주자 사이에는 뇌경색 발생률에 별 차이가 없었고 뇌경색 발생 이전에 독감을 겪었는지가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같은 대학의 매들렌 헌터 연구원이 이끄는 연구팀은 외상으로 발생한 것이 아닌 비외상성(non-traumatic) 경동맥 박리 환자 3천861명(평균연령 52세)의 의료기록을 분석했다.


그 결과 경동맥 박리 진단 전 3년 사이에 113명이 독감으로 확진되고 1736명이 독감 증상으로 치료를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러한 현상은 특히 경동맥 박리 진단 전 30일 사이가 진단 전 1년 또는 2년 사이보다 크게 두드러졌다.


이는 독감이 경동맥 박리를 촉발할 위험이 있다는 사실과 함께 독감 후 시간이 흐르면서 이러한 위험은 점차 낮아짐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헌터 연구원은 설명했다.


독감이 이 두 연구결과에서 나타난 것처럼 뇌경색 또는 경동맥 박리 위험 증가와 연관이 있는 이유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독감 감염에 의한 염증이 원인일 것으로 연구팀은 지목했다.


독감에 걸리면 면역체계의 과잉 활동으로 과도한 염증 반응이 나타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뇌졸중과 심근경색에 취약한 상태에 빠질 수 있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그러나 독감 백신을 맞으면 이러한 위험을 막거나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에 대해 뉴욕 레녹스힐 병원 뇌졸중 치료실장 살만 아즈하르 박사는 독감 후에는 뇌경색 또는 경동맥 박리위험을 경계하고 신경을 써야 할 것이라고 논평했다.


평소 뇌경색 위험요인을 지니고 있는 사람은 특히 조심해야 할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이 2건의 연구결과는 오는 6일 호놀룰루에서 열리는 미국 뇌졸중 학회(American Stroke Association)의 2019 국제뇌졸중 학술회의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사이언스타임스


edited by kcontents


Flu-like illnesses are linked to an increased risk of stroke and neck artery dissections, according to two preliminary research studies to be presented in Honolulu at the American Stroke Association's International Stroke Conference 2019, a world premier meeting for researchers and clinicians dedicated to the science and treatment of cerebrovascular disease.


In the first study, researchers found that having a flu-like illness increased the odds of having a stroke by nearly 40 percent over the next 15 days. This increased risk remained up to one year.





Researchers estimated the odds of hospitalization for ischemic stroke after hospitalization for a flu-like illness. They identified 30,912 patients who suffered an ischemic stroke in 2014 in a review of patient records from the 2012-2014 inpatient and outpatient New York Statewide Planning and Research Cooperative System (SPARCS). Study participants were 49 percent male, 20 percent black, 84 percent urban and average age 71.9 years old.


2018-2019 U.S. Flu Season: Preliminary Burden Estimates/CDC

edited by kcontents


Researchers compared each patient's "case window" -- the time preceding stroke -- to the time window for a set of control periods using the same dates from the previous two years. The analyses were stratified by urban and rural status based on residential zip code, sex and race.


"We were expecting to see differences in the flu-stroke association between rural and urban areas. Instead we found the association between flu-like illness and stroke was similar between people living in rural and urban areas, as well as for men and women, and among racial groups," said Amelia K. Boehme, Ph.D., the study's lead author and assistant professor of epidemiology in neurology for Vagelos College of Physicians and Surgeons at Columbia University in New York City.


There are many proposed mechanisms behind the flu-stroke link, but no definitive reason has been described to explain the association. Researchers suspect it could be due to inflammation caused by the infection.


In a second study from the same institution, researchers found an increased risk of tearing neck arteries within one month of battling a flu-like illness. Non-traumatic cervical artery dissection is a leading cause of ischemic stroke in patients 15- to 45-years old.


Researchers reviewed 3,861 cases (average age 52 years, 55 percent men) of first non-traumatic cervical artery dissection within the New York State Department of Health Statewide Planning and Research Cooperative System (2006-2014). They found 1,736 instances of flu-like illness and 113 of influenza during the three years preceding cervical artery dissection.


Patients were more likely to suffer a flu-like illness within 30 days prior to cervical artery dissection compared to the same time one and two years before.


Whatsnew2day

edited by kcontents




"Our results suggest that the risk of dissection fades over time after the flu. This trend indicates that flu-like illnesses may indeed trigger dissection," said Madeleine Hunter, B.A., the study's lead author and a second-year medical student at Vagelos College of Physicians and Surgeons at Columbia University in New York City.


Hunter said the strength of the research comes from using a dataset collected by the New York State Department of Health, which records diagnoses in non-federal, state-licensed facilities, enabling the researchers to amass a large sample size.


"An important limitation of using an administrative dataset is that we had to rely on billing codes to determine who had cervical artery dissections, influenza and flu-like illnesses. If a diagnosis was not coded or miscoded, we could not capture it," Hunter said.

https://www.sciencedaily.com/releases/2019/01/190130075757.htm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