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5년 개업 "냉면의 성지" ‘을지면옥’, 재개발로 철거 위기


세운재정비촉진지구 3-2구역


  1985년 개업 이래 냉면 애호가가 많이 찾았던 ‘을지면옥’이 철거될 예정이다.

세운재정비촉진지구, 수표도시환경정비사업 등 을지로 일대에서 대규모 재개발사업이 본격화하면서다.


15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세운재정비촉진지구 3-2구역에 들어선 을지면옥은 이 지역 개발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면서 철거될 전망이다.




평양냉면 5대 전설, 을지면옥

edited by kcontents


세운3-2구역은 2017년 4월 사업시행인가를 받았다.


관리처분계획을 통과하면 본격적인 철거에 들어간다.

앞서 올초부터 철거작업을 시작한 공구상거리(세운3-1, 3-4·5구역)에 있던 상점 400여 개는 이전하거나 폐업했다.




을지면옥은 1985년 을지로 공구상 거리 안쪽에서 영업을 시작했다.

1969년 경기 연천군 전곡면에서 홍영남·김경필 부부가 시작한 냉면집이 의정부로 옮겨와 의정부 평양면옥이 됐다.


두 딸이 계보를 이어 서울에 을지면옥과 필동면옥을 냈다.

세운3-2구역 철거가 가시화하면서 을지다방, 통일집, 양미옥, 안섭집 등 을지로 일대 터줏대감 노포(老鋪)들도 사라지거나 터를 옮길 예정이다.


 

세운재정비촉진지구 및  3-2구역 위치도

edited by kcontents


노가리, 골뱅이 등 술안주로 이름이 알려진 을지로 노가리 골목은 수표 도시환경정비사업(2023년 완공 예정)으로 일부 철거된다.




개발이 완료되면 대지면적 3813㎡에 지하 7층~지상 20층 건물이 들어설 예정이다.


세운재정비촉진사업은 2006년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세로로 길게 난 세운상가를 주축으로 낙후된 동서쪽 지역을 모두 재개발한다는 구상이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한국경제 



박원순 시장, "지면옥·양미옥 철거논란, 보존 재설계 요청하겠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 청계천·을지로 일대 재정비로 철거 위기에 놓인 을지면옥·양미옥 등 오래된 점포들이 보존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16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신년 기자단 오찬간담회에서 '을지로 일대 재개발로 을지면옥·양미옥 등 노포가 철거될 우려가 있다'는 질문에 "가능하면 그런 것이 보존되는 방향으로 재설계하는 방안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박 시장은 "그간 과거의 문화와 예술, 전통과 역사 등을 도외시했던 개발에 대한 성찰과 반성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측면에서 역사적인 부분, 전통적으로 살려야 할 부분은 잘 고려해 개발 계획안에 반영해야 한다. 그래야 도시의 매력을 유지하고 발전시킬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물론 경우에 따라 일부 희생하지 않을 수 없는 기술적 문제나 어려움이 있을 수 있겠지만 근본 방향은 그렇게 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미옥(을지로본점)

edited by kcontents




세운재정비촉진사업으로 청계천변 등 주변 지역 상인들이 삶의 터전을 잃을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기존안) 전면 재검토로 새로운 대안을 발표하도록 얘기해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올해 서울 경제 살리기에 '올인'하겠다고 밝힌 바 있는데 못지 않게 중요한 또 하나는 도심 산업을 어떻게 유지하고 발전시킬까에 관한 것"이라며 "인근 공구상가 상인들의 주장에 충분히 일리가 있다. 전면적으로 재검토해 새 대안을 발표하도록 이야기해 현재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서울에는 동대문 중심 의류상가, 종로 주얼리, 중구 인쇄업, 공구상가, 조명상가, 동대문 문방구에 이르기까지 도심산업이 곳곳에 근거지를 두고 있다"며 "이걸 없앤다는 건 부적절하다고 생각하고, 그런 점에서 상인들 주장에 동의하며 조만간 그 점에 대해서 정리한 입장과 구체적 방안을 가지고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여의도·용산 개발 재추진 시기와 관련해선 "아직 부동산 가격이 완전히 안정되지 않았다"며 최근 일각에서 제기된 사업 재가동 가능성을 일축했다. 박 시장은 최근 부동산 가격이 하락 추세인데 여의도·용산 개발을 다시 추진할 의향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지난해 결정된 보류 조치는 변함이 없다"며 "다만 서울시정 4개년 계획에서 밝힌 것처럼 정상적 발전을 위해 해야 할 일은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아시아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