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중국, 북 원산-함흥 고속도로 전 구간 건설한다


전체 공사 구간 111.975㎞

 4월부터 공사 착수 

건설 비용 1조 원 중국이 부담...북한 추후 변제키로


  북한 원산에서 함흥을 잇는 고속도로 건설 공사를 중국이 오는 4월부터 시작할 예정인 것으로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건설 비용이 1조 원 가까운 드는데, 중국이 이걸 빌려주고 북한이 나중에 갚기로 했습니다. 


북한이 관광특구 원산에 공을 들이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 원산-함흥 간 고속도로 건설사업 입찰 공고문입니다.





동영상 캡처


* 동영상

http://news.kbs.co.kr/news/view.do?ncd=4116519

edietd by kcontents


북한 대외경제성 위탁으로 지난해 10월 30일 중국 공공입찰시스템과 입찰 대행업체 홈페이지에 공개됐습니다.

전체 공사 구간은 111.975㎞ 오는 4월부터 36개월 동안 공사가 진행됩니다.


[입찰 대행업체 관계자 : "먼저 입찰을 하고 낙찰인이 결정되면 다음 단계로 넘어갑니다. (북한에 가서 실사도 하나요?) 네, 그런데 구체적인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어요."]


동영상 캡처

edietd by kcontents


건설비용은 중국이 국내 융자 대출로 먼저 충당하고, 북한 재정성이 보증을 한 뒤 추후 상환하기로 했습니다.

노반과 노면 공사는 총 5개 공구로 구분됩니다.




터널도 800미터 짜리와 440미터 짜리 2개가 들어섭니다.

총 건설 비용은 약 56억 위안, 우리 돈으로 9천3백억 원에 육박합니다.


입찰을 공고한 단둥의 건설업체를 찾아가 봤습니다.

인터뷰를 요청하자 예민하게 반응합니다.


[중국 건설업체 관계자 : "(북한 고속도로에 대해 물어보고 싶은데요.) 그건 우리 영업비밀입니다. 이 프로젝트는 국가 법률에 따라 진행하는데 다른 건 얘기할 필요 없어요."]


원산 함흥 간 고속도로 구간/https://m.blog.naver.com/PostView.nhn?

blogId=star005&logNo=220914523340&proxyReferer=https%3A%2F%2Fwww.google.co.kr%2F

edietd by kcontents


원산 함흥 간 고속도로는 지난 2014년 북한이 건설을 추진한 것으로 확인됐으나 진전이 안 되다 최근 북·중 관계가 개선되면서 중국업체가 참여하게 된 것으로 보입니다.





원산을 환동해권의 거점으로 개발하려는 북한의 의지도 담긴 것으로 분석됩니다.


유엔의 사전 승인을 받지 않은 북한 공공인프라 사업에 중국이 참여하는 것을 놓고서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대북제재 결의 위반 논란이 불거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김명주 기자silk@kbs.co.kr KBS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