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EF Finds Energy Storage a $1.2 Trillion Investment Opportunity to 2040


The tumbling cost of batteries is set to drive a boom in the installation of energy storage systems around the world in the years from now to 2040, according to the latest annual forecast from research company BloombergNEF.


BNEF Finds Energy Storage a $620 Billion Investment Opportunity to 2040





 

2040년까지 미화 12조 불이 투자될 것으로 예상되는 에너지저장장치 시장 


  배터리 가격이 빠른 속도로 떨어지기 있기 때문에 지금부터 2040년까지 전 세계적으로 에너지저장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 설치가 붐을 이룰 것으로 전망된다고 시장조사기관인 BloombergNEF가 최근 연간전망에서 밝혔다.


BNEF는 2040년까지 세계 에너지저장시장은 총 942GW/2,857GWh까지 성장할 것이라면서 향후 22년 간 미화 12조 불의 투자를 이끌어내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배터리 가격이 싸다는 것은 풍력이나 태양광 발전을 바람이 불지 않거나 햇빛이 없을 때도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BNEF가 내놓은 'Long-Term Energy Storage Outlook' 보고서는 발전소 규모의 리튬이온 배터리 에너지저장장치 가격이 2018년부터 2030년 사이 52% 하락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2010년 대 초에도 이 가격은 급격한 하락을 보인 바 있다.


BloombergNEF 측은 지난 해 전망보다 훨씬 급격한 전망을 보였다면서 이는 예상보다 빠른 저장장치 가격하락과 전기차 충전과 원격지역 에너지공급 등에 에너지저장기술이 사용되고 있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BTM(Behind-the-meter) 설비는 사업체나 산업용 부지, 주택 내에 설치되는 신재생발전설비로 송전망으로부터 공급되는 전력에 우선해 생산된 전력을 설치자가 사용하는 설비를 말한다. 이들 설비는 많은 장점을 갖고 있는데 전기요금 경감, 잉여 태양광발전량 저장, 전력 품질 및 신뢰도 향상, 송전망 전압을 안정시키는 것 등이다. 중국, 미국, 인도, 일본, 중국, 프랑스, 호주, 영국 및 대한민국 등이 가장 앞서 있다. 이들 9기 시장은 2040년까지 전 세계 수요의 2/3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smartenergyanswers.com.au

edited by kcontents


특히 아프리카와 같은 개발도상국도 배터리저장가 크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주송전망을 확충하거나 기존 발전기를 쓰는 것보다 원격지에 대해서는 태양광, 디젤 및 배터리를 결합하는 것이 더 경제적이라는 점이 전력회사들 사이에 폭넓게 인식되어 가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BNEF는 또 BTM 에너지저장장치를 결합하면 발전소에 대한 실제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면서 그러나 일부 국가에서는 규제를 풀어야 하기 때문에 여러 해가 걸릴 것으로 전망했다.




에너지저장장치는 변화가 심한 전력 수요와 공급의 균형을 이루는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신규발전소를 세우거나 송전망을 확충하는 것에 대한 실질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 보고서는 2040년까지 배터리 중 전력저장장치용의 점유율은 7%에 불과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대부분은 전기차에 소요될 것이라면서 리튬과 코발트와 같은 금속의 수요공급 균형 및 가격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분석했다.

ndsl.kr

eidted by kcontents


BNEF expects the global energy storage market  to grow to a cumulative 942GW/2,857GWh by 2040, attracting $620 billion in investment over the next 22 years. Cheap batteries will mean wind and solar will increasingly be able to run when the wind isn’t blowing and the sun isn’t shining.


BNEF’s latest Long-Term Energy Storage Outlook sees the capital cost of a utility-scale lithium-ion battery storage system sliding another 52 percent between 2018 and 2030, on top of the steep declines seen earlier this decade.




Yayoi Sekine, energy storage analyst for BloombergNEF and co-author of the report, said, “We have become much more bullish about storage deployments since our last forecast a year ago. This is partly due to faster-than-expected falls in storage system costs, and partly to a greater focus on two emerging applications for the technology – electric vehicle charging, and energy access in remote regions.”


Behind-the-meter, or BTM, installations will be sited at business and industrial premises, and at millions of residential properties. For their owners, they will perform a variety of tasks, including shifting grid demand in order to reduce electricity costs, storing excess rooftop solar output, improving power quality and reliability, and earning fees for helping to smooth voltage on the grid.


China, the U.S., India, Japan, Germany, France, Australia, South Korea and the U.K are expected to be the leading countries. These nine markets should represent two thirds of the installed capacity by 2040.


Developing countries, in Africa in particular, will also see rapid growth in battery storage. Utilities are likely to “recognize increasingly that isolated assets combining solar, diesel and batteries are cheaper in far flung sites than either an extension of the main grid or a fossil-only generator,” the report says.


 

Figure 1: Global cumulative storage deployments




BNEF analysis estimates energy storage build across multiple applications to meet variable supply and demand and to operate the grid more efficiently, while taking into account customer-sited economics for using storage as well as system-level needs. Aggregating BTM energy storage could be a viable alternative to utility-scale for many applications but it will take years before regulatory frameworks in some countries fully allow this.


There is significant opportunity for energy storage to provide flexibility – to help balance variable supply and demand – and systems will undoubtedly be used in complex ways. Energy storage will become a practical alternative to new-build generation or network reinforcement. Behind-the-meter storage will also increasingly be used to provide system services on top of customer applications.


The report finds demand for batteries for stationary storage will make up only 7 percent of total battery demand in 2040. It will be dwarfed by the electrical vehicle market, which will more materially impact the supply-demand balance and prices for metals such as lithium and cobalt.

https://www.renewableenergymagazine.com/energy_saving/bloombergnef-finds-energy-storage-a-1-2-20181106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