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Pacific's plastic problem ignites waste management movement

By Kelli Rogers // 10 January 2019


BANGKOK — Focused on stopping the flow of plastics into the world’s oceans, Susan Ruffo has long been fluent in marine protection and coastal community development.


Garbage at the beach in Baseco, Manila, Philippines. Photo by: Adam Cohn / CC BY-NC-ND




환경공단, 히말라야 산맥 폐기물 용역사업 수주


세계 최고봉 히말라야 폐기물관리’ 한국이 주도

14일 현황파악·제도·시설 등 정책용역사업 착수


세계은행에서 직접 수주한 최초 사업

총사업비 2억8000만원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은 세계은행으로부터 최근 수주한 ‘히말라야 산악지역 폐기물 관리정책 개발용역사업’을 오는 14일부터 착수한다고 13일 밝혔다.


파키스탄·인도·네팔 3곳서 히말라야 자연 복원

수주 확대 방침


이번 사업은 환경공단이 세계은행으로부터 직접 수주한 최초의 사업이다. 사업비는 총 2억8000만원(미화 24만달러) 규모다. 10개월의 일정으로 올해 9월말 종료된다. 파키스탄·인도·네팔에 걸쳐있는 히말라야 산악지역에 급격히 늘고 있는 관광객의 쓰레기 배출 현황을 파악하고 이를 적정하게 관리할 수 있는 제도와 시설 등을 제안하는 정책용역사업이다.




환경공단은 계약체결 후 현지 조사, 현지 협력기관 접촉 등 한 달간 준비과정을 거쳐 이달 14일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에 착수한다. 환경공단은 30여년 간의 국가 폐기물 관리 경험을 바탕으로 세계은행에서 진행한 입찰에 단독으로 참여했으며 지난해 12월초 미국 워싱턴디씨(DC)에 있는 세계은행 본사에서 계약을 체결했다.


사업 대상지는 △네팔의 안나푸르나 및 에베레스트 지역 △인도의 히마찰 프라데시 지역 △파키스탄의 카이버 파크툰콰 지역 등 총 3곳이다. 환경공단은 이번 세계은행과의 사업을 계기로 국제 다자간개발은행과의 협력 강화 및 사업수주를 확대할 방침이다.


환경부는 “안나푸르나·에베레스트 지역은 세계 최고봉이라는 상징성으로 산악 등반 등 관광객 유입이 많다”며 “히마찰 프라데시 지역과 카이버 파크툰콰 지역은 각각 쿨루-마날리 계곡과 카간 계곡이 위치해 여름철 산악 휴양지로 알려지면서 폐기물이 발생량이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업 내용은 △산악지대의 폐기물 관리현황 평가 △산악지대 폐기물의 주변 환경 및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 파악 △대상지역의 폐기물 관리를 위한 규정 및 기관의 역할 파악 △산악지대 통합 폐기물관리 정책 및 모델 개발 등이다.


히말라야 폐기물 처리 모습/Ketto
edited by kcontents



사업완료 후 세계은행과 해당 지역에서는 환경공단에서 제시하는 용역 결과를 히말라야 산악지대 폐기물 관리계획 수립에 활용할 예정이다. 험준한 산악지형의 폐기물 관리라는 특수성을 감안해 산악전문기관인 한국대학산악연맹, 폐기물관리 연구전문기관인 서울시립대에서 전문인력을 지원한다.


장준영 환경공단 이사장은 “세계인이 즐겨 찾는 히말라야가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되찾는데 공단의 경험을 최대한 활용하겠다”며 “이번 사업은 한국의 우수한 환경정책과 공단의 사업경험이 히말라야를 통해 세계에 전파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공단은 지난 2007년 이집트 유해폐기물 통합관리사업을 시작으로 베트남 호찌민시 하수관로 건설감리, 콜롬비아 대기환경모니터링시스템 구축, 콩고민주공화국 식수·위생 개선사업 등 아프리카·아시아·중남미 등을 중심으로 해외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오고 있다.




세계은행(World Bank·월드뱅크)


전 세계의 빈곤 퇴치와 개발도상국의 경제 발전을 목표로 1945년 설립된 다자개발은행이다. 국제통화기금(IMF), 세계무역기구(WTO)와 함께 3대 국제경제기구로 꼽히며 영향력으로 봤을 때는 IMF와 세계 경제의 양대 산맥을 형성하고 있다.

[이데일리 박일경 기자] 

edited by kcontents


But in 2018, she found herself at the International Solid Waste Association World Congress in Kuala Lumpur, Malaysia, mingling with waste disposal experts and learning about promising new recycling technologies. Already, she can rattle off the most common barriers to effective waste collection — an issue she predicts will be an integral part of her work moving forward as the managing director of international initiatives for Ocean Conservancy.


“I think all the attention that's being paid to the marine litter issue — people are starting to realize that there's lots of things you can be doing in terms of cleanups and skipping the straw — but that really to dive into the meat of the problem, it's going to be about waste management,” Ruffo told Devex.


Southeast Asia has seen some of the fastest economic growth rates in the world, and plastic production has boomed alongside it while waste management lags. In a region known for takeaway street food culture and single-use plastic, Southeast Asia’s limited waste management services and infrastructure contributes to mismanagement of more than 75 percent of plastic waste, according to the U.N. Environment Programme.




A 2015 study by environmental advocacy group Ocean Conservancy found that 8 million tons of plastic are dumped into the world’s oceans every day — with more than half coming from Indonesia, the Philippines, Thailand, Vietnam, and China.


Now, a collection of concerned stakeholders from the private, public, and nonprofit sectors are using growing global frustration over marine litter as a catalyst for improved waste management systems in Southeast Asia.


 

(PDF) Solid Waste Management in the Himalayan Trails and Expedition Summits

edited by kcontents


A local issue

Supporting countries to make critical solid waste management policy and planning decisions is key, but finance and implementation constraints at the local level still pose some of the biggest barriers to successful systems.




“The challenge has always been: How do you reach out, how do you get this done at the local level? Because waste generation and the leakages of plastic to waterways is a local issue … and you need to work at that level to make it possible,” said Frank Van Woerden, lead environmental engineer for sustainable development global practice at the World Bank.


National governments can develop a five- to 10-year national strategy that details the current waste situation in the country and sets targets for the sector about recycling, financial sustainability, and public awareness. But implementation is harder in many developing contexts where local governments depend heavily on national budget allocation to arrange all public services. Waste management can quickly be deprioritized, and local administrations “also often do not have capacity for taxation to pool public funds so that things like waste management can be sustainably financed,” said Kakuko Nagatani-Yoshida, Asia-Pacific coordinator for chemicals and waste at UNEP.




This has to change, according to Nagatani-Yoshida, who advocates for a “polluters pay” strategy, where people who depend on waste management services must accept that there is a cost associated, and the government must help create a link between the quantity of waste created by individual households and the business case for how much they pay in through a formal system.


But in many developing contexts, “people can just chuck their garbage outside their homes and nobody is going to penalize them, so they have very little incentive to start paying for a waste management service,” said Silpa Kaza, World Bank urban development specialist and lead author of the bank’s 2018 “What a Waste 2.0” report, which states that waste management can be the single highest budget item for a local administration.




View Full Text

https://www.devex.com/news/asia-pacific-s-plastic-problem-ignites-waste-management-movement-94115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