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연구팀, 타인 모발 이식 성공..."탈모 치료 새 길 열리나"


권오상 교수팀

면억억제제 필요 없는 동종 모발이식 최초 성공


  자신의 모발뿐 아니라 타인의 모발도 이식할 수 있는 길이 열릴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병원 피부과 권오상 교수팀이 면억억제제가 필요 없는 동종 모발이식을 처음으로 성공했다고 밝혔다.


탈모가 많이 진행되지 않았을 때는 미녹시딜, 피나스테라이드, 두타스테라이드 등 약물치료를 우선적으로 시행한다. 치료제의 효과를 보기 어려울 정도로 진행이 된 경우엔 모발이식을 고려한다.



 

특히, 항암제가 유발하는 영구 탈모나 심한 안드로겐성 탈모 환자에겐 모발이식이 유일한 치료법으로 알려져 있다.



 

국내 연구팀, 면역거부반응 없이 동종간 모발이식 성공(사진제공=서울대병원)/뉴스웍스


현재의 모발이식은 자가모발이식이다. 건강한 모낭을 함유한 본인의 피부조각을 때어내 탈모가 일어난 부위에 뿌리째 이식한다. 환자의 남아있는 모낭을 활용하는 방법이다.


왜 본인 피부만 이식할까? 타인의 모발을 이식할 경우, 평생 면역억제제를 복용해야 하기 때문이다. 간, 신장 등의 장기이식와 달리 탈모는 생명을 담보로 하는 경우가 아니기 때문에, 면역억제제 복용을 동반한 동종간 모발이식은 고려하지 않는다.




권오상 교수팀은 이를 극복하기 위해 인체 면역작용에 관여하는 수지상세포에 주목했다.


수지상세포는 사람의 몸속에서 종양과 같은 비정상적인 세포가 생겼을 때 이를 인식한 뒤 면역 T-세포에 공격을 요청하는 역할을 한다. 이식된 장기도 이를 이물질이나 병균으로 생각하고 T세포의 공격을 유도한다. 특히, 공여자의 수지상세포가 급성 면역거부반응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포착했다.


연구팀은 피부과 치료법으로 광범위하게 이용되고 있는 자외선B 조사를 통해, 공여된 모낭에 다수 존재하고 있는 공여자의 수지상세포를 모낭에서 모두 빠져나가도록 유도했다. 조혈모세포 이식을 통해 인간과 동일한 수준의 면역체계를 가진 인간화마우스 24마리에 동종 모발이식을 시행했다.


그 결과, 이식된 모낭은 새로운 검은 머리카락을 만들어 냈다. 모발은 면역거부반응 없이 6개월 이상 장기 생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피부과 권오상 교수(사진 왼쪽)와 김진용 임상강사

의학신문




모낭은 피부에 존재하는 독립적인 장기로, 면역거부반응으로부터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면역특권을 가지고 있다. 뇌와 각막 등도 이런 특권을 가지고 있는데, 연구팀은 바로 이런 특권때문에 직접 항원제시에 관여하는 공여자의 수지상세포를 제거하는 것만으로도 우리 몸에 존재하고 있는 기존의 모낭과 같은 상태를 재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권오상 교수는 “면역억제제 사용이 없는 모발이식에 새로운 의학적 근거를 얻었다”며 “임상에 적용하기까지 난관이 있겠지만, 기존에 불가능했던 새로운 이식 자원을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장기이식 분야 세계적 권위지인 ‘미국장기이식학회지(American Journal of Transplantation)’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코메디닷컴


모발 두께 최대화 ...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