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軍 장성 인사' 靑 내부 문서, 카톡에 떠돌았다

靑 영관급 행정관들이 복사본 돌려봐…징계 없이 구두 경고

   군 장성 인사와 관련해 대통령이 결재한 청와대 내부 문서가 카카오톡을 통해 밖으로 유출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여기에 연루됐던 군 출신 청와대 행정관 3명은 군으로 돌아갔지만 별도의 징계는 없었습니다.



지난해 11월 22일, 정부는 군 장성 진급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당시 정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합동참모차장 등 주요 진급자 명단만 발표했습니다.

그런데 보도자료에 담기지 않은 준장 진급자 명단 등 대통령 결재를 받은 청와대 내부 문서가 사진 파일 형식으로 카카오톡을 통해 일부 군 간부들 사이에 돌았습니다.

SBS 취재 결과 당시 군에서 파견 나온 청와대 영관급 행정관들이 대통령 결재 문서 복사본을 돌려 봤고, 이 과정에서 경비대 소속 또 다른 장교가 문서를 찍어 카카오톡으로 유통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청와대는 SBS 취재에 대해 당시 관련 사실이 확인돼 해당 행정관 3명을 모두 국방부로 원대 복귀시켰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문서 유출 시점은 보도자료 배포 이후라면서 구체적인 조사와 후속조치는 해당 부서, 즉 국방부 소관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복귀한 행정관들은 별도 징계 없이 구두 경고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복수의 군 관계자는 정부 공식 발표 전에 사진 파일이 돈 것으로 안다며 청와대 해명과 엇갈리는 말을 하고 있습니다.



불과 두 달 전 청와대에서 벌어진 일인데 청와대 조치도 국방부의 후속 조치에도 의문이 남습니다.
(영상취재 : 유동혁·신동환, 영상편집 : 최진화)
김정윤 기자(mymove@sbs.co.kr) sbs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