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댐 건설 시 하천수 사용권도 보상해줘야" 대법


기존 시설과 영업손실과 더불어

수자원공사 상대 소송 수력발전사업 A사에 손들어줘


   댐 건설에 필요한 토지를 수용할 때 기존 시설과 영업손실뿐 아니라 ‘강물을 이용할 권리(하천수 사용권)’도 보상해줘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조재연 대법관)는 수력발전사업을 하는 A사가 한국수자원공사를 상대로 낸 보상금 증액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공사 측이 A사에 5억800여만원을 더 지급하라’고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7일 밝혔다.



중앙일보 
edited by kcontents


A사는 경기도 포천에 댐을 만들고 한탄강 하천수 사용허가를 받아 소(小)수력발전 사업을 했다. 수자원공사는 2010년 12월 한탄강에 홍수조절댐을 건설하기로 하고 A사의 댐을 포함한 일대 토지를 수용하면서 댐 설비와 영업손실을 보상했다. 이에 A사는 “수자원공사의 사업 때문에 하천수를 사용하지 못하게 됐다”면서 13억2000만원을 추가로 보상하라며 소송을 냈다. 1심은 “하천수 사용허가에 따른 권리를 독립된 권리로 봐 처분할 수 있다는 규정을 찾아볼 수 없다”며 원고 패소 판결했다. 반면 2심은 “하천수 사용허가는 일반인에겐 허용되지 않는 권리를 특정인에 설정해주는 것으로 양도할 수 있다. 물 사용에 관한 권리로 보는 게 타당하다”며 5억800여만원을 보상하도록 했다. 대법원도 원심의 판단이 옳다고 봤다.
안대용 기자 dandy@kmib.co.kr 국민일보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054922&code=11131900&sid1=all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