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기술연구원, 효율 높인 '신개념 파력발전(Wave power) 시스템' 개발


발전효율 2배 향상·24시간 가동 가능


   한국건설기술연구원(KICT)은 종전보다 파력(波力)발전 효율을 2배 이상 높이고 24시간 안정적으로 전력을 생산할 수 있는, 신개념 파력발전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 


파력발전은 바다의 파도 운동에너지에서 동력을 얻어 발전하는 방식이다. 종전엔 실시간으로 파도 방향으로 바뀌어 안정적으로 전력을 생산할 수 없었고, 조수간만 차가 클 덴 시스템 설치가 어려웠다. 전 세계적으로 파력발전이 원활하게 운영되는 곳은 우리나라 제주의 테스트베드와 영국 등 5곳에 불과하다. 




 자료=한국건설기술연구원/매일일보

edited by kcontents


이에 박민수 건설기술연구원 수석연구원 연구팀은 △파력 손실을 최소화한 ‘2중 변환장치’와 △부력 원리를 이용해 24시간 발전이 가능토록 한 ‘자동 위치조절장치’를 고안했다. 이번 기술개발엔 중소기업인 코리아인코어테크놀러지도 함께했다. 


발전효율 역시 부유식 진자형 파력발전에 견줘 2배 이상 향상된 시간 평균 24.1%로 나타났다. 1기당 생산전력은 시간 평균 3㎾로 소형 풍력발전과 비교해 소요 비용이 비슷하지만 필요 면적이 적고 소음 발생 걱정이 없다는 장점이 있다. 




 박민수 수석연구원은 “순수 국내 기술로 효율성이 높은 파력시스템을 개발하면 3면이 바다인 우리나라가 향후 청정에너지 분야의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해양환경에 관계없이 설치 가능한 만큼, 향후 국내 연근해역 적용 확대는 물론 해외시장 진출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경계영 기자]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