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은 블록체인 옥석 가리는 원년..."대기업들이 들어온다"


체인파트너스 리서치센터 

“중앙화된 블록체인 더욱 자리 잡을 것”

MIT,“2019년, 블록체인 기술 일반화"


  정부의 규제 및 시장의 불안정성으로 인해 적극적이지 못했던 대기업의 블록체인으로의 진출이 올해 부터 적극적으로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최근 대기업은 자체 블록체인 기술 개발과 함께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서비스를 시작해 비지니스 모델 창출에도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기 때문이다. 




Benefits of Hybrid Blockchain/Hacker Noon


Top 7 Blockchain Technology Trends to Watch in 2019

https://hackernoon.com/top-7-blockchain-technology-trends-to-watch-in-2019-32166c3d6e56


"2019년, 블록체인 옥석 가리는 원년될 것"

체인파트너스 리서치센터 “중앙화된 블록체인 더욱 자리 잡을 것”

http://www.zdnet.co.kr/view/?no=20190103151833

edited by


우선 카카오와 네이버는 자체 메인넷 구축과 생태계 확장에 뛰어들었다.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는 자체 개발한 글로벌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을 선보임과 함께, 블록체인 기술에 친숙하지 않은 일반 이용자들이 쉽게 블록체인 기술을 접할 수 있도록 기존 블록체인 플랫폼이 갖고 있는 이용자 경험(UX)을 크게 개선했다. 




그라운드X 관계자는 "토큰을 보관하기 위한 암호화폐 지갑 설치, 지갑을 사용하기 위한 개인키 관리 등 이용자 입장에서 블록체인 기술의 진입장벽으로 느껴지는 불편한 경험들을 최소화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클레이튼은 제한된 파트너 대상으로 테스트넷 시범 운영한 뒤 내년 1분기 중 메인넷을 정식으로 오픈된다. 


네이버는 자회사 '라인'의 금융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라인 파이낸셜'을 설립했다.  아예 대놓고 암호화폐 거래소 사업을 하겠다는 뜻으로 또 자체 암호화폐인 링크(LINK)도 개발했다. 링크는 라인의 블록체인 플랫폼인 링크 체인(LINK Chain)에서 구동되며, 디앱(dApp)에서 유저의 기여에 따라 보상으로 지급되는 암호화폐다.

링크는 향후 출시될 라인의 사용자 보상 기반 콘텐츠 등의 디앱 뿐 아니라 콘텐츠, 커머스, 소셜, 게임, 암호화폐거래소 등의 서비스에서 지불 및 보상수단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SK텔레콤 역시 블록체인으로 자산을 관리하고 지불하는 서비스를 출시하고,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모든 은행계좌나 신용카드, 마일리지 등의 금융∙비금융 자산과 암호화폐 등을 하나로 관리하고,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지불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을 구상 중이라는 SK텔레콤 측은, 블록체인 스타트업과 투자자를 매칭시켜주는 '토큰 익스체인지 허브' 역할을 수행하겠다는 구상도 갖고 있다.




'토큰 익스체인지 허브'는 스타트업이나 중소기업이 ICO(암호화폐 공개)를 통해 암호화폐를 발행할 때 체계적인 행정 지원과 조언을 통해 안전하고 투명하게 거래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한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일회적 투자자 매칭이 아닌 블록체인 스타트업에 대한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을 돕고,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사회적 기업도 집중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 시스템통합(SI) 기업 삼성SDS는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인 '넥스레저(Nexledger)'를 개발해서 기존 블록체인 기술로는 구현이 어려웠던 실시간 대량 거래 처리, 자동으로 안전하게 거래를 실행하는 스마트 계약, 관리 모니터링을 구현했다.


 

MIT Technology Review

edited by kcontents




삼성SDS는 은행연합회와 국내 시중은행이 거래 장부를 나눠 보관하는 공동 인증 프로젝트를 구축했으며 삼성SDI와는 해외법인이 현지에서 구매계약 시 인증등록, 전자서명, 원본확인 등이 가능한 글로벌 스마트 계약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전했다. 또 물류와 관련, 38개사 해상운송 프로세스를 통합했고 서울시와는 청년수당과 장한평 중고차 시장의 투명성을 제고하는데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LG CNS는 금융, 공공, 통신, 제조 등 모든 산업영역에서 적용 가능한 기업용 (Enterprise) 블록체인 플랫폼인 '모나체인(Monachain)'을 출시했다.


모나체인은 ▲디지털 인증 ▲디지털 커뮤니티 화폐 ▲디지털 공급망 관리 서비스 등을 제공하한다. 또 시중은행과 함께 커뮤니티 화폐 사업을 준비하는데 LG CNS는 은행에 블록체인 플랫폼을 제공하고, 은행은 화폐 발행과 유통을 담당하는 방식이다.


LG CNS는 최근 최고기술책임자(CTO) 산하 50명으로 구성된 블록체인 전담조직을 신설했으며 앞으로 2배이상 인원을 늘리는 등 블록체인 사업을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 SK C&C는 글로벌 블록체인 기업 컨센시스(ConsenSys)와 블록체인 신규 사업 모델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는 등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하며, 공동으로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사업 확장을 위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고, SK C&C의 클라우드 제트(Cloud Z)에 컨센시스의 주요 서비스 및 플랫폼 탑재도 논의하기로 했다. 




이처럼 블록체인 분야에 국내 대기업의 진출이 이어질 조짐을 보이면서 관련 업계에서는 기대 반 우려 반의 분위기이다. 일단은 긍정적인 신호로 보면서 업계 전체가 선순환 양상을 보이지 않을까 내심 기대하고 있으나,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의 먹거리에 또 다시 대기업이 숟가락을 얹으려 한다는 우려섞인 반응도 나오고 있다.

인세영 기자 파이낸스투데이

(http://www.fntoday.co.kr)

edited by kcontents


MIT: BLOCKCHAINS WILL BECOME ‘BORING’ IN 2019

CHRISTINA COMBEN | JAN 03, 2019


‘Boring’ isn’t usually a word associated with blockchains. However, according to a recent article by MIT Technology Review, that’s exactly what they will become this year — as well as more useful.


MIT Technology Review




 

美 MIT “2019년, 블록체인 기술 일반화된다”


올해 보편화 과정 진입


   작년 한 해 4차산업의 핵심 기술로 주목을 받았던 블록체인 기술이 올해 보편화 과정에 들어갈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3일(현지시간) CCN 보도에 따르면, 'MIT테크놀로지리뷰'는 2019년 블록체인 기술이 일반화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MIT테크놀로지리뷰는 미국 MIT에서 발행하는 기술분석 잡지로 미래 기술 분석 부문에서 높은 신뢰도를 가진 간행물이다.


MIT테크놀로지리뷰는 “2017년 블록체인은 전세계 금융 시스템을 뒤흔들 혁신 기술로 주목 받았으나 작년 결과는 실망스러웠다”고 밝혔다.




분산원장기술은 의료, 은행, 공급망 관리, 엔터테인먼트 등 산업 전반을 변화시킬 잠재력을 높이 평가 받았다. 작년 ICO 프로젝트 성과가 나오지 않고 암호화폐 가격이 급락하면서 업계 분위기는 침체됐다.


MIT테크놀로지리뷰는 2019년을 “블록체인 기술이 대중화되는 해”로 전망하며 “혁신적인 프로젝트들이 여전히 진행 중이며 성과에 가까워지고 있다. 올해 대형 업체들의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출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월마트는 식품 공급 추적을 위한 프라이빗 블록체인 시스템을 수년간 실험했다. 내년 기술 활용을 본격화하기 위해 올해 9월까지 공급업체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알려졌다.


유럽 최대 매장으로 전세계 1만2,000개 지역에 진출한 프랑스 대형마트 까르푸 또한 식품 추적에 블록체인을 사용하고 있다.


자동차 산업도 투명하고 간편한 정보 거래가 가능한 블록체인 기술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 IBM 연구에 따르면, 자동차 업계 62%가 3년 내 블록체인 효과를 예상했다.


 


MIT테크놀로지리뷰는 월스트리트 기관 참여도 올해 블록체인의 일반화 흐름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욕증시 운영사인 ICE의 암호화 자산 거래소와 피델리티 디지털애셋을 거론하며 산업이 주류 도입을 향하는 기반을 마련하고 있다고 평했다.




또한 “암호화폐 인프라의 규제 승인이 산업 주류화를 가져오는 데 분수령이 될 것이며, 향상된 스마트컨트랙트 기술이 다양한 법률 상황에 사용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MIT테크놀로지리뷰는 기술의 일반화가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의 이데올로기를 재구성할 것으로 내다봤다. 국영 암호화폐의 등장으로 암호화폐 기저에 깔려 있던 무정부주의 가치도 희석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IMF의 크리스틴 라가르드 총리가 국영 암호화폐 발행에 대한 지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하이레 기자 aliceha@econotimes.comTokenPost

https://tokenpost.kr/article-5340


edited by kcontents


You don’t have to be a crypto veteran to know that this industry is famously volatile. The highs and (mostly) lows of recent months are characteristic of the crypto space. An 80 percent drop in value from one year to the next is par for the course in this 10-year-old space. 80 percent increases in one month can also happen, just look at Ethereum.




Dangerous, volatile, unstable, speculative–these are all words you expect to hear when you mention cryptocurrency, but ‘boring’ doesn’t usually appear. And yet, according to MIT, that’s exactly what will happen in 2019:


In 2017, blockchain technology was a revolution that was supposed to disrupt the global financial system. In 2018, it was a disappointment. In 2019, it will start to become mundane.


View Full Text

https://bitcoinist.com/mit-blockchain-boring-2019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