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부산 남컨테이너 항만배후단지 연결 진입도로 공사 발주


부산항 신항 경쟁력 강화

상반기 착공 


    해양수산부 부산항건설사무소는 부산항 신항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남컨테이너 항만배후단지와 내륙교통망을 새롭게 연결하는 진입도로 사업의 설계를 완료하고, 상반기 착공을 목표로 사업을 발주했다고 2일 밝혔다. 


2022년까지 총 430억원 투입

총연장 700m(터널 500m 포함) 도로 건설





현재 부산항 신항 남'컨' 배후단지로 연결되는 도로는 신항 남측도로가 유일하며, 개발 중인 2-4단계 컨테이너터미널(2021년 예정)과 남컨 항만배후단지가 개장(2025년 예정)할 경우 신항 남측도로의 교통량이 대폭 늘어 교통체증과 이에 따른 항만경쟁력 저하 등이 우려되고 있다.


부산항건설사무소는 2022년까지 총 430억원을 투입해 총연장 700m(터널 500m 포함), 양방향 4차로 규모로 남컨배후단지 지역과 국도 58호선을 연결하는 진입도로를 확충할 계획이다.




부산항건설사무소 관계자는 "남컨 진입도로가 개설되면 교통량이 분산돼 부산항 신항의 새로운 성장축인 남컨 터미널과 배후단지 경쟁력 확보에 기여하는 한편, 교통체증으로 인한 주민들의 불편도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yulnetphoto@newsis.com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