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靑, KT&G 사장 교체 지시" 기재부 前직원의 폭로


연봉 12억의 고액 연봉 자리

우여곡절 끝에 연임

이사회에서 외국인 반대로 청와대 개입 사장 교체 실패


   전직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유투브 개인방송을 통해 “청와대가 KT&G 사장을 바꾸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영상을 올린 이는 신재민씨로 그는 올해 7월까지 기재부에서 사무관으로 근무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지난 29일 올라온 영상은 온라인을 통해 퍼지고 있다. 


       우여곡절 끝에 연임의 성공한 백복인 KT&G 사장. 그러나 현 정권이 들어서며 청와대가 사장 인사에 개입한 

      정황이 밝혀졌다. 그러나 올해 이사회에서 외국인투자자의 반대로 성사되지 못했다/비즈니스워치




[지금 제정신인가?] 他공기관도 줄줄이 사퇴 압박..."나도 당했다"

https://conpaper.tistory.com/73971

[민간사찰에 블랙리스트까지] 환경부, '블랙리스트 문건' 작성 사실 뒤늦게 시인…"靑요청으로 작성해 전달"

https://conpaper.tistory.com/73915

김태우 단독인터뷰 "야당 성향 100여명 블랙리스트 만들었다"

https://conpaper.tistory.com/73958

edited by kcontents

  

신씨는 “정부가 KT&G 사장을 바꾸려 한다는 정부 문건이 입수됐다”는 MBC 보도(지난 5월)를 언급하면서 “그 문건을 언론에 제보한 사람이 나”라고 설명했다. 당시 기재부는 해당 보도와 관련해 “실무자가 KT&G에 대한 동향을 파악하고자 한 목적에서 작성하고 상부에는 보고도 되지 않은 문건”라고 해명했고 이후 사건은 흐지부지됐다. 


이에 대해 신씨는 “당시 보고된 문건은 실무자가 작성한 문건이 아니라 차관님에게까지 보고됐던 문건”이라고 주장했다. 신씨가 주장하는 당시 상황은 이렇다. 



  

“당시 청와대에서 KT&G 사장을 바꾸라고 지시를 내렸다. 그래서 기재부는 KT&G 제2대 주주인 기업은행에게 KT&G의 주주총회에서 ‘현 사장의 연임을 반대한다’라는 목소리를 내도록 했다.(※기업은행의 대주주는 정부다) 그러다 보니 국가의 주주권을 행사하는 기재부가 나서서 이러한 지시를 하게 됐다. 그 과정에서 문건이 만들어졌고, 내가 MBC에 전달했다.” 


하지만 당시 KT&G의 외국인 주주들이 반대해 KT&G 사장을 바꾸지는 못했다. 신씨는 자신이 이런 사실을 폭로하는 이유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그는 KT&G가 민간기업라는 점을 언급하면서 “이는 청와대가 LG나 삼성의 사장 교체에 관여한 것과 다르지 않다”며 “게다가 사장 교체 과정에 기업은행까지 동원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민간기업에 개입하지 않는다고 천명했음에도 이렇게 했다. 청와대 지시라고 내가 직접 들었다”면서 “더군다나 당시 KT&G 사장 인사에 대해 개입하려고 했던 상황에서, 민영화된 민간기업에 대한 관리 강화 방안을 모색해 보라는 지시도 있었다”고 전했다. 



  

그런 지시 내용은 기재부 차관에게 다른 보고를 하기 위해 배석했다가 들었다고 신씨는 전했다. 다음은 신씨가 유튜브에서 밝힌 주요 내용.

현일훈 기자 사진현일훈 기자 중앙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