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수력발전소 현대화 사업으로 계속 운전 추진


노후 수력·양수 발전기 교체 

30년 이상 운전 추진

오는 2020년까지 총 1,600억원 사업비 투입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화천수력발전소 4호기(1968년 준공)와 삼랑진양수발전소 1,2호기(1985년 준공) 현대화사업을 통해 계속운전을 추진하고 있다.


현대화사업은 30년 이상 운영해 성능이 저하된 발전설비를 최신 기술을 적용, 발전기 출력과 효율을 증가시키고 불시고장의 원인이 되는 취약설비를 교체하는 것이다.




삼랑진양수발전소 현대화사업 시설공사.


사업이 완료되면 운전·정비 편의성이 향상돼 유지비가 절감되고 고장 감소 및 출력 향상 효과가 있어 안정적인 전력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는 2020년까지 총 1,6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국내 시공분야 설계 및 정비업체의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기자재 공급과 시공을 분리하는 사업방식으로 시행하게 된다.




현대엔지니어링, 한전KPS, 중소 민간정비사가 참여하는 만큼 국내 수력산업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수원의 관계자는 “앞으로도 2030년까지 2GW 규모의 양수발전소 건설과 현대화사업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전력계통 안정과 시공분야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출처 : 투데이에너지(http://www.todayenergy.kr)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